연합뉴스

서울TV

과학벨트 대전으로… 정부가 지역 갈등 어떻게 수습할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대전시 대덕 연구 단지를 중심으로 조성키로 결정했습니다. 20일 오후 케이블 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된 ‘TV 쏙 서울신문’에서 스튜디오 대담에 앞서 선정 과정 전후를 간략하게 정리했습니다.

내년부터 7년간 5조원 이상이 들어가는 대형 국책사업입니다. 유사 이래 최대의 과학프로젝트로 불리는 과학벨트는 기초 연구의 세계화를 추진할 허브 역할을 하게 됩니다.

김황식 국무총리는 지난 16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 합동브리핑룸에서 과학벨트 사업은 지역의 이해관계를 고려하기보다는 국가의 과학기술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입지를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전문가들이 엄정한 평가를 통해 선정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과학벨트에는 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와 함께 연구단 50개 중 절반이 들어섭니다. 나머지 연구단은 경북권에 10개, 광주권에 5개, 수도권 등에 10개가 들어섭니다. 하지만 관련 지방자치단체의 반발이 거셉니다.

경북과 광주 등 영호남 지자체들은 잘못된 심사기준을 적용했다며 재심사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북도의 경우 재심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원자력발전소 폐쇄,방사성폐기물 처리장 건설 중단을 추진한다고 밝혔습니다.

연구단의 분산배치와 예산배분이 과학연구의 시너지 효과를 떨어뜨린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신공항 건설 백지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진주 이전에 이어 과학벨트 선정까지 지역 현안 3개가 결정됐지만 후폭풍이 만만치 않습니다. 정부가 어떻게 지역 갈등을 풀어낼지 주목됩니다.

성민수PD globalsm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