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유진·기태영 “아이 욕심 많아서…자녀계획은 3∼4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그룹 SES 출신 유진(30)과 배우 기태영(33)이 23일 한강 잠원지구 내 선상카페 오엔에서 결혼발표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2009년 10월 방송된 MBC 드라마 ‘인연만들기’에서 동료 배우로 만난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은 1년여의 열애끝에 지난 11일 각자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팬들에게 먼저 결혼 소식을 알린 바 있다.



 

유진은 결혼발표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다들 제작발표회부터 연애를 했다고 오해하는데 그때는 말 한 마디 하지 않을 정도로 친하지 않았다.”며 “드라마가 끝나 갈 때쯤 만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 중 누가 먼저 좋아한다고 고백을 했느냐’는 질문에 기태영은 “고백까지는 아니지만 대화를 통해서 친해지면서 자연스럽게 제가 먼저 ‘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더니 ‘느낌이 좋은 사람’이라고 대답해줬다.”고 고백 당시의 기억을 떠올렸다.

 

기태영은 “촬영 현장에서 내성적인 성격이라 초반에 유진씨와 친분이 없었는데 후반에 들어가면서 유진씨가 순대국집에서 스태프들이랑 대화하는 내용을 듣게 됐는데 보통사람들과는 달리 세상을 깨끗하게 보는 부분에 끌렸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는 “내가 생각하는 현명하고 지혜로운 아내상을 찾기 힘들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유진씨의 인성, 기질이 너무 좋아서 끌렸다.”며 “단점은 너무 쿨하다는 것 정도인데 사실 단점이 없다.”고 유진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2세 계획에 대한에 대한 질문에 기태영은 유진을 쳐다보며 “둘다 자식 욕심이 많은 편이라서 3~4명 정도 계획하고 있다.”며 “첫째는 내년 정도에 가질 계획이며 신혼 초반엔 신혼과 일을 즐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기태영은 “보여지는 사람인 만큼 본보기기 될 수 있는 예쁜 가정을 꾸리면서 잘 살겠다.”며 결혼에 대한 다짐을 했고 유진 역시 “조용히 예쁘게 살림 잘 꾸리면서 살겠습니다. 앞으로 활동도 열심히 할테니 계속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한편 유진과 기태영의 결혼식은 7월 23일 안양 인덕원의 한 교회에서 양가 친지들과 지인들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