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가 아닌 실제…강남 한복판 ‘외제차 드리프트족’ 잡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지방경찰청 폭주족 전담수사팀은 20일 서울 강남 도산대로 일대에서 고급 외제 스포츠카를 몰며 폭주행위를 한 혐의로 정모(31)씨 등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폭주에 가담한 차량 9대의 운전자들을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8∼19일 0시부터 오전 4시께까지 도산대로와 영동대로·압구정로 등 강남지역 주요 도로에서 쉐보레 콜벳과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등 고급 외제차를 몰고 굉음과 함께 중앙선을 넘나들며 ‘드리프트’ 즉 차량을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시키거나 옆으로 미끄러지게 하는 폭주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규정속도와 신호위반, 중앙선 침범을 비롯 왕복 10차로가 넘는 넓은 도로에서 신호대기 등으로 빈 공간이 생긴 틈을 타 드리프트를 하다가 경찰이 추격하면 엄청난 속도로 도망쳤다고 경찰은 전했다.

수억원을 호가하는 외제차를 몰며 폭주행위를 즐긴 이들은 번호판에 고휘도 반사필름을 붙이거나 번호판을 아예 떼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경찰조사 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정씨의 운전면허를 취소하고 2년 동안 면허 취득을 제한하는 한편 달아난 운전자 9명도 추적해 사법처리 할 방침이다.

영상제공 서울지방경찰청 폭주족 전담수사팀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