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파이 명월 에릭 “내가 한류스타? 너무 오래돼 기억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에릭과 한예슬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스파이 명월’ 제작발표회가 5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렸다.

‘스파이 명월’은 한국 최고의 한류스타 강우(에릭·본명 문정혁)와 그를 납북하려는 북한 한류단속반 소속 미녀 스파이 명월(한예슬)의 좌충우돌 코믹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이날 ‘스파이 명월’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에릭은 “(군 제대 후) 복귀작이기 때문에 많은 부담이 되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다행히 작품이 무겁지 않고 시청자분들께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드라마이기 때문에 편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극 중에서 현실과 비슷한 캐릭터를 어떻게 소화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에릭은 “제가 한류스타였던 적이 굉장히 오래되었기 때문에 다시 (그 때를) 상기시키며 연기했다. ”고 웃으며 답하면서 “연예인의 모습을 까칠하게 과장되어 보여주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 하지만 현실에선 모든 연예인이나 스타들이 그렇게 까칠하진 않다.”고 털어놓았다.



반면 북한의 미녀스파이 명월 역으로 출연하는 한예슬은 “많은 로맨틱코미디를 한 것 같이 여겨지지만 ‘환상의 커플’ 이후 드라마에선 첫 로맨틱 코미디”라며 “어떤 차별화된 모습보단 스파이 명월역에 충실하려고 가장 노력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북한말을 사용해야 하는 어려움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한예슬은 “북한의 엘리트교육을 받은 스파이이기 때문에 북한말을 많이 사용하지는 않았다.”며 “단지 딱딱한 군인 말투 정도에 북한 욕을 하는 저의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에릭, 한예슬, 이진욱, 장희진, 이덕화, 유지인, 조형기 등이 출연하고 ‘성균관 스캔들’을 연출했던 황인혁 PD의 야심작 ‘스파이 명월’은 오는 11일 첫 방송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