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K-POP 커버댄스 페스티벌’ 홍보대사 카라 위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커버댄스를 통해 전 세계 케이팝 팬들과 접촉하며 한국의 문화를 알리는 데 앞장서고 싶어요.”

10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한국 방문의 해 기념 2011 K-POP커버댄스 페스티벌’ 홍보대사로 위촉된 카라가 한류스타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재)한국방문의해위원회(위원장 신동빈)가 주최하고 서울신문사가 주관한 이번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아시아 뿐 아니라 유럽, 남미 등 전 세계에서 열풍을 일으키며 확산되는 K-POP을 활용, 오는 9월 3일부터 미국 LA를 시작으로 모스크바(러시아), 상파울루(브라질), 도쿄(일본), 방콕(태국) 등지의 지역본선이 한 달에 걸쳐 열린다.



이날 위촉패를 받고 홍보대사로 임명된 카라는 “무엇보다 K-POP을 알리는 데 앞장서게 돼 영광이며 전 세계 팬들에게 모범이 되는 한류가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좋아하는 가수의 무대, 안무, 스타일링을 따라하는 커버댄스라는 다소 생소한 장르에 대해서도 “유튜브를 통해서 전 세계 케이팝 팬들이 커버댄스를 하는 모습을 봐 익히 알고 있으며, 팬들의 열정과 K-POP에 대한 애정에 놀랐다.”고 전했다.

일본을 중심으로 한류스타로 거듭난 카라는 한류에 대한 보답의 일환으로 이번 페스티벌에서 해외에 있는 한류 팬들이 한국을 방문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다음달 11일에 열리는 커버댄스페스티벌 일본(동경 스튜디오 코스트)본선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할 계획이다.

카라는 “참가자들의 안무와 퍼포먼스, 무엇보다 도전의식 있는 눈빛에 점수를 줄 것”이라며 심사위원으로서의 계획을 밝힌 뒤 “기회가 되면 아이돌 1세대인 핑클 선배들의 커버댄스를 추고 싶다.”고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지역본선에서 선발된 각국의 우수참가자들은 한국으로 초청돼 경상북도 경주에서 3차 최종 결선을 치르게 된다. 결선 참가자들에게는 문화공연 관람 및 한류스타와의 만남과 신라천년고도 경주 관광의 기회가 제공되며, 결선 우승자는 한류드림콘서트(경주) 무대에서 공연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한국방문의해위원회 홍주민 사무총장은 “한류의 핵심으로 급부상한 K-POP을 활용한 커버댄스를 통해 쌍방향 문화 공유라는 차원이 다른 해외 홍보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페스티벌이 산발적으로 이뤄지던 커버댄스 열풍의 구심점이 돼 짜임새 있는 이벤트가 될 것이고, 결과적으로 매력적이고 활력있는 관광목적지로서의 한국을 부각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글 /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사진·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