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예슬 귀국 “옳은 일 했다고 믿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스파이 명월’의 촬영을 펑크낸 채 지난 15일 미국으로 돌연 출국했던 배우 한예슬(30)이 17일 귀국했다. 그는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옳은 일을 했다고 믿고 싶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이날 오후 4시 55분 미국 로스앤젤레스발 대한항공 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16일(현지시간) 새벽 3시 30분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한 그는 그날 오후 12시 30분 한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LA에 도착한 지 9시간 만에 다시 길을 되짚어 돌아온 것이다.



입국장을 빠져나온 한예슬은 100여명의 취재진 앞으로 걸어나와 고개 숙인 뒤 “정말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이제는 모든 국민들이 이 상황을 알았으니까 저는 여기서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의 상황이 얼마나 열악한지 국민들도 알게됐을 것이다. 저 같은 희생자가 안나왔으면 좋겠다.”며 자신의 행동이 ‘스파이 명월’의 촬영 환경에 대한 불만에서 기인했음을 시사했다.

한예슬은 “관계자들에게 피해를 준건 죄송하지만 그렇지 않고서는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다. 옳은 일을 했다고 믿고 싶다.”며 “엄청난 두려움과 스트레스 속에서도 이런 선택을 했다. 먼 훗날 내 행동을 이해할 분이 있을 거라 믿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비난을 예상했지만 여기에 개입된 분들이 다시 한번 (드라마 제작 환경을) 돌아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말을 끝으로 매니저들의 도움을 받으며 입국장을 빠져나갔다.

‘스파이 명월’ 촬영에 복귀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다. KBS는 12회분 방영(22일)에 차질이 없게 한예슬이 귀국했고, 정식 사과도 한 점을 감안해 ‘여주인공 교체’ 카드를 접고 다시 한예슬로 18일부터 촬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한예슬의 무책임한 처신은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배우 개인의 인성이나 방법론의 문제점을 떠나 한국 드라마의 고질적 제작 풍토가 이번 일을 계기로 개선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글 / 서울신문 이은주기자 erin@seoul.co.kr

영상 /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