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지우 “한예슬 안타깝지만 시청자와 약속은 지켜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 최고의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스타 ‘지우히메’ 최지우가 ‘한예슬 사태’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7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지고는 못살아’ 제박발표회에서 최지우는 한예슬 사태에 대한 질문에 “굉장히 안타까웠고요.”라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무엇보다 드라마는 시청자분들과의 약속이니까 꼭 지켜야 한다.”고 간략하게 밝혔다.



2년반만에 TV에 복귀하는 최지우는 ‘지고는 못살아’에서 이혼전문 변호사 이은재 역을 맡아 로맨틱 코미디에 처음으로 도전한다.

최지우는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이라 많이 헤맸다. 하지만 재밌는 장면이 많아서 웃으면서 촬영하고 있다.”며 “멜로가 강한 작품들은 NG가 나면 엄숙해지는데 이번 작품에선 NG가 나도 웃으면서 한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고는 못살아’는 변호사 부부의 이혼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피소드를 따뜻하고 가벼운 터치로 엮어가는 로맨틱 코미디로 ‘스파이 명월’ 제작사인 이김프로덕션의 새 작품이다.

‘지고는 못살아’는 최지우, 윤상현을 비롯 김정태, 조미령, 박원숙, 김자옥, 성동일, 주진모 등이 출연하며 오는 24일 첫 방송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