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의뢰인’ 손영성감독 “장혁 보면 설레이고 떨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 최초 본격 법정스릴러 영화 ‘의뢰인’의 제작보고회가 30일 서울 중구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영화 ‘의뢰인’은 신념으로 의뢰인의 무죄를 증명하려는 변호사 강성희 역의 하정우와 승리를 확신하고 용의자의 유죄를 입증하려는 검사 안민호 역의 박희순, 모든 정황이 지목하는 유일한 용의자 한철민 역의 장혁의 법정스릴러 영화로 세 배우가 한 편이 영화에서 만났다는 사실만으로도 화제가 됐던 영화다.



영화의 연출과 각색은 맡은 신인감독 손영성 감독은 이날 제작보고회를 통해 “장혁씨에 대해 편애를 안 할 수가 없다.”면서 “제가 얼굴이 부족해서 잘생긴 배우들을 보면 가슴이 설렌다. 그래서 장혁이란 배우에게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하정우는 다른 배우들 캐스팅 소식을 듣고난 후의 소감에 대해 “처음 박희순선배의 캐스팅소식을 듣고 나서 든든하다란 생각이 들었으며 나중에 장혁선배가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천군만마를 얻은 듯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영화 중 냉철하고 이성적인 카리스마로 좌중을 압도하는 엘리트 수석검사로 나오는 박희순은 “손영성감독은 홍상수감독의 조감독 출신으로 장르영화임에도 불구 리얼을 (많이) 추구하는 편”이라며 “법정에서 검사와 변호사의 공방 신을 나눠서 찍어도 되는데 한 번에 리얼하게 찍느라 변호사의 변론시 자리에 앉아 다음 공방을 준비하는 검사의 마음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리얼했다.”고 촬영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한편 실제상황에서도 하정우를 변호사로 선임하겠냐는 질문에 대해 장혁은 “(망설이다가) 네, 맡겨야죠”라고 대답한 뒤 “배우로서 완벽했기 때문에 변호사로서의 느낌이 잘 표현됐다.”고 덧붙였다.

영화 ‘의뢰인’은 시체없는 살인사건을 둘러싼 용의자와 변호사, 검사의 법정 대결을 그린 스릴러영화로 9월말 개봉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TV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