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카라·소녀시대랑 똑같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 주관 커버댄스 페스티벌 日결선대회 성황… 대표 세팀 선발

K팝의 열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가운데 한국 유명 아이돌 그룹의 춤을 흉내내는 커버댄스 국제대회의 일본 지역 결선 대회가 지난 11일 도쿄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한국방문의해 위원회’가 주최하고 서울신문사가 주관하는 ‘2011 커버댄스 페스티벌’은 커버댄스 국제대회를 통해 K팝의 국제화를 이끈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10월 3일 경주서 본 대회

1차 예선은 지난 6월부터 한국을 비롯해 일본, 중국, 유럽, 미주 등지의 참가팀들이 제출한 동영상 자료를 토대로 이뤄졌다.

지역별 결선 대회는 지난 6일 러시아를 시작으로 브라질 상파울루(7일)와 도쿄·미국 LA(11일)에서 열렸고, 태국 방콕(18일), 스페인 마드리드(19일) 등에서도 본 대회에 참가할 대표를 선발하게 된다. 지역별 대표 두 팀은 내년 3월 3일 경주에서 열리는 본 대회에서 실력을 겨루게 된다.

11일 도쿄 신키바의 스튜디오 코스트에서 열린 일본 대회에서는 신청팀 193팀 가운데 1차 예선을 통과한 16팀이 대결을 펼쳤다. 일본에서는 아시아의 다른 국가들에 비해 K팝 열풍이 늦게 불었지만 열기는 어느 나라 못지않았다. 인터넷으로 대회가 생중계되기도 했다. 참가자들의 춤 실력이 기존 가수들에 버금갈 정도였다는 평도 나왔다. 특히 여성 5인조 댄스그룹인 카라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특별 공연까지 펼쳐 열띤 호응을 이끌어 냈다.

참가팀들은 저마다 카라와 소녀시대, 동방신기, 샤이니 등 한국 아이돌 그룹의 춤에 맞춰 열정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3000여명의 관객도 연신 몸을 흔들거나 환성을 지르는 등 공연 내내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어 노랫말 뜻 알고 춤 춰 놀라”

주최 측은 당초 지역별로 할당된 두 팀만 뽑을 예정이었지만 일본 대회 참가팀들의 실력이 뛰어나 심사위원단과의 의논 끝에 모두 세 팀을 선발했다. ‘코토 립’이라는 10세 소녀와 남성 5인조로 구성된 ‘BTICK’, 여성 7인조 ‘Umaibow’ 등이 일본 대표로 뽑혔다.

문창호 서울신문 멀티미디어국 책임프로듀서는 “다른 나라에 비해 실력이 뛰어난 커버 그룹이 많았다.”면서 “단순히 춤만을 따라하는 게 아니라 한국어 노랫말의 의미를 알고 춤을 추는 데 놀랐다.”고 말했다. 지역별 결선 대회는 MBC가 22일부터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한다.

도쿄 이종락특파원 jr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