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30개 인디밴드 뭉쳤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폐업위기 클럽 ‘바다비’ 살리기 25일까지 홍대앞 일대서 공연

인디밴드 130여개 팀이 폐업 위기에 놓인 서울 홍익대 앞 라이브 클럽 ‘바다비’를 살리기 위해 뭉친다.

15~25일 살롱 바다비, 씨클라우드, 이리카페, 롤링홀, 요기가, 브이홀, 클럽 타 등 뜻을 함께한 홍대 일대 공연장 가운데 매일 두 군데서 ‘바다비 네버다이’란 제목으로 공연을 여는 것.

밴드들이 자발적으로 뜻은 모은 까닭은 바다비가 월세를 내지 못해 문 닫을 상황에 처한 데다, 주인 ‘우중독보행’(필명)이 뇌수막종 수술을 받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바다비는 2004년 12월에 문을 연 인디클럽으로 공연뿐 아니라 그림과 사진 전시, 마술, 퍼포먼스 등을 선보이는 복합문화공간이다. 특히 목요일마다 오디션을 따로 보지 않고 원하는 뮤지션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해 인디밴드 인큐베이터 역할을 했다.

이번 공연에는 바다비 출신인 가야금 연주자 정민아, 인디밴드 하이미스터메모리, 갤럭시익스프레스 등과 취지에 공감한 10㎝, 브로콜리너마저, 크라잉넛, 장기하와얼굴들, 이한철, 장재인 등이 함께한다. 날짜별 공연 장소와 출연진은 바다비닷컴(http://www.badabie.com)을 통해 확인하면 된다. 2만원.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