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추기 석전대제 봉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8일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 대성전에서 ‘공부자 탄강 2562돌 석전대제(釋奠大祭)’가 열렸습니다. 중요무형문화재 85호인 석전대제는 성균관의 대성전에서 공자를 비롯한 선성(先聖)과 선현(先賢)들에게 제사 지내는 의식으로, 매년 두 차례 성균관과 전국 200여개 향교에서 치릅니다.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규격을 따라 영신례, 전폐례, 초헌례, 공악, 아헌례, 종헌례, 음복례, 철변두, 송신례, 망료의 순서로 진행됩니다. 이 과정에서 세 명의 헌관이 각각 한번씩 신위에 술잔을 올리는 헌작(삼헌·三獻)을 하는데, 헌관 중 으뜸인 초헌관을 이번 석전대제에서는 김준영 성균관대 총장이 수행했다는군요. 의례에는 약(피리)과 적(용머리)을 들고 추는 문무(文舞)와 도끼와 방패를 들고 추는 무무(武舞)도 선보입니다. 연주되는 음악은 문묘제례악입니다.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