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흘러가는 헌책방, 청계천에서 인터넷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고 싶은 책이 있는데, 너무 비싸거나 더이상 나오지 않는다면, 중고서적에 눈을 돌리게 됩니다. 서울에 산다면 청계천을 떠올릴 것이고, 부산 사람들은 보수동을 생각할 겁니다. 지금은 인터넷부터 열어보겠죠.

서울 청계천에는 1960년대부터 헌책방이 하나 둘 생기기 시작합니다. 1980년까지 호황을 누리면서 한 때 200개가 넘게 있었다는데요. 희귀한 서적을 찾는 사람들부터 교과서나 참고서를 사고파는 중고생까지, 연령층도 다양했습니다. 새 책 살 돈을 술값으로 날려서 찾는 대학생들도 많았다고 합니다.

이곳에서 46년째 ‘민중서림’을 운영하고 있는 정결(74) 사장은 “그 당시는 같은 것이면 헌책을 사고 돈을 좀 절약해서 자기 용돈으로 활용하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다들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회고합니다.

이 좁은 공간에 1만여권이 가득합니다. 한 사람 겨우 지나갈 정도로 좁은 공간을 오가면서 원하는 책을 찾아주는데요. 보물찾기가 따로 없습니다.

“예전에는 대학 교수들이 전공서적을 다양한 것으로 활용해 대학생들이 많이 찾았어요. 요즘은 교수들이 자기가 쓴 책만 보라고 하니까, 사는 사람도, 파는 사람도 별로 없고. 한때는 중고생 참고서가 잘 팔렸는데, 그런 것도 없죠.”

이제는 그렇게 많던 헌책방도 서른개 남짓 남아있을 뿐입니다. 띄엄띄엄이긴 하지만, 사람들이 찾아옵니다.

이곳에 자주 들른다는 조성희(38)씨는 “예전에 나온 잡지 중에서 미처 사지 못한 것들을 사러 온다.”면서 “청계천 헌책방에는 시중에서 구할 수 없는 오래된 자료들이 많이 있어서 좋다.”고 말합니다.

먼지 수북한 헌책방 대신 이제는 인터넷이 헌책을 사고파는 공간이 됐는데요.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신고서점이 대표적인 초창기 모습입니다.

“책을 정리하는 데 너무 많고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1997년에 PC통신에 중고장터를 열고 책을 팔기 시작했죠. 이후 웹에디터 프로그램으로 어줍잖은 인터넷 홈페이지를 만들었습니다.”

이 서점 이종명(42) 사장이 인터넷 헌책방을 내게 된 계기이다. 이후 북 어게인, 대방헌책, 훈민정음, 고구마 등 수십여개 인터넷 중고서점이 생겼습니다. 모든 헌책방들의 재고 목록을 한꺼번에 검색할 수 있는 ‘북 아일랜드’ 같은 사이트도 나타났고요.

책 문화도 돌고 도는지, 최근 대형 서점들이 헌책코너를 만들더니, 인터넷 서점 ‘알라딘’이 지난달 서울 종로 2가에 매장을 냈습니다. 다시 책 냄새를 맡으며 책을 살 수 있게 된 겁니다.

서울 대치동에서 이곳까지 헌책을 사러 온 이승관(78)씨는 “헌책방에서 좋은 책들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값도 싼 게 장점”이라고 헌책방을 추어세웠습니다. 손에는 고교 1학년인 손녀에게 줄 명화서적이 들려있습니다.

이 중고서점의 서오현 점장은 “새 책이 많이 팔려야 중고로 넘어오게 되고, 계속 책이 순환되는 시스템을 만들면 독서 인구고 늘어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이곳을 열었다.”면서 “다양한 가격대의 책들을 보고 구매할 수 있는 게 우리 서점의 장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최근 열린 파주북소리페스티벌에서 세계 최대 책마을인 영국 헤이온와이의 창시자 리처드 부스는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헌책은 오랜 세월 전 세계를 오가며 인류가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한다.”

그만큼 오랫동안 세상에 남아있어야 했던 헌책, 올 가을에 한번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