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울시장 보궐선거 대선 전초전 급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24일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후보직을 양보한 범야권 박원순 후보에 대한 지지 의사를 거듭 피력했다. 이에 따라 선거 막판 표심의 향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안 원장은 이날 박 후보의 선거사무실을 방문, 박 후보에게 “오늘 응원차 방문하게 됐다. 꼭 바라는 바를 이루시길 바란다. 박 후보가 이겨서 네거티브 선거운동을 뿌리 뽑기 바란다.”며 지지를 선언했다. 이어 “투표율이 60%를 넘었으면 좋겠다.”며 지지층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박 후보 측은 안 원장의 막판 지원에 힘 입어 초박빙 판세가 박 후보 쪽으로 기울게 됐다며 한껏 고무된 가운데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다. 박 후보는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안 원장과 같은 우리 사회의 몇 안 되는 신뢰받는 인물이 나를 지지하면 아무래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반면 한나라당과 나경원 후보 측은 이미 선거 구도가 굳어진 상태여서 판세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안철수 효과’를 일축했다. 나 후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억지로 안 교수가 지원하는 모양새다. 안 교수 효과는 이미 반영됐다고 보며, 특별한 의미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차기 유력 대선주자로 거명되는 안 원장이 박 후보 지원을 공식화함에 따라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두 후보의 승패를 넘어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안 원장이 14개월 뒤에 치러지는 18대 대선을 겨냥한 전초전이자 대리전 성격을 지니게 됐다.

서울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 어느 한 쪽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이며, 정치권도 격랑 속으로 빠져들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박 전 대표가 전국 재보선 선거구를 상대로 지원 유세를 펼친 데 비해 안 원장은 서울시장 보선만 지원한 만큼 서울시장 선거 결과만으로 내년 대선을 점치기엔 무리라는 시각도 있다.

영상제공 박원순 선거캠프

글 / 전광삼기자 hisam@seoul.co.kr

사진 /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