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지아 컴백 “보답하는 길은 제자리로 돌아오는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태지와의 결혼·이혼 소식으로 세간에 화제를 모았던 배우 이지아가 드라마로 컴백했다.

 

이지아는 31일 서울 여의도 63빌딩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나도, 꽃’ 제작발표회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지아는 SBS드라마 ‘아테나: 전쟁의 여신’ 종영 이후 8개월만에 공식석상으로는 처음이다.



이날 제작발표회를 통해 이지아는 “‘아테나’ 이후 오래되지 않았는데 이렇게 인사드리기까지 굉장히 길게 느겼졌다.”며 “더 긴장되는 자리인 것 같다.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드라마 ‘나도, 꽃’을 안방극장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감독님과 작가에 대한 신뢰가 가장 컸다. 이 각박한 세상에서 건강한 인연만들기라는 스토리의 모토가 따뜻하게 다가왔고, 봉선이란 캐릭터 자체가 현실과 맞닿아있고 인간미가 물씬 풍기는 매력적인 캐릭터라 욕심이 났다.”며 “혼자 힘들어하고 집에 있기보다는 주위 사람들에게 보답하는 길은 제가 있어야 할 곳으로 돌아오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던 와중에 좋은 작품을 만났고 용기내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도, 꽃’에서 예쁜 얼굴 뒤 위악으로 시비거는 여순경 ‘봉선’으로 출연하는 이지아는 “봉선캐릭터는 감정과 생각의 모든 것이 얼굴에 드러나는 것이 저와 비슷하고 다른점은 봉선이보단 제가 조금 더 친절한 거 같다.”고 캐릭터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위선과 허영이 가득한 이 각박한 세상속에서 정말 따뜻하고 건강한 인연만들기가 예쁘게 녹아있는 드라마”라며 “추운 겨울 여러분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 줄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드라마, ‘나도, 꽃’을 많이 시청해 달라.”고 부탁했다.

‘나도,꽃’은 ‘내 이름은 김삼순’의 김도우 작가와 ‘내조의 여왕’ 고동선 PD가 의기투합한 로맨틱 코미디로 심통쟁이 여순경과 두 얼굴의 언더커버보스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첫 방송은 11월 9일.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