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박영석 대장 영결식 눈물속 엄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산을 사랑했던 사나이들 …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3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지난달 18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남벽에 코리안 루트를 개척하러 갔다가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 박영석(48) 대장과 신동민(37), 강기석(33) 대원의 합동 영결식이 흐느낌과 눈물 속에 엄수됐다. 산악단체 회원들과 산악인, 가족과 지인 등 수백명이 참석한 가운데 산악인장으로 거행됐다.



영결식 시작과 함께 ‘악우가(岳友歌)’가 진혼곡으로 울려 퍼지자 곳곳에선 오열과 비탄이 터져 나왔다. 스크린을 통해 “산을 가야 산악인이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계속 도전해야 하는 것이 탐험가의 숙명이다. 죽는 그날까지 멈추지 않겠다.”는 박 대장의 생존 녹화 영상이 흘러나오자 유족들은 고인을 부르며 오열하자 장례식장은 눈물바다를 이뤘다.



장례위원장인 이인정 대한산악연맹 회장은 조사에서 “박영석 대장과 강기석·신동민 대원이 안타깝게도 설산의 품으로 돌아갔다.”며 “우리는 이들의 끊임없는 도전을 기억하겠다.”고 다짐했다. 영결식장을 찾은 유인촌 대통령실 문화특별보좌관도 헌화를 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산악인 엄홍길 대장은 박 대장의 영정사진 앞에 무릎을 꿇고 오열하며 안나푸르나의 신을 불렀다. 엄 대장은 “이들의 영혼을 거둬달라.”고 되뇌다 “왜 제게 이런 고통을 주십니까.”라며 슬퍼했다.

김희옥 동국대 총장이 추도사를, 박 대장의 산악 동기인 대한산악연맹 배경미 국제교류 이사가 헌시를 낭독했다. 이들과 함께 원정을 떠났던 이한구, 김동영 대원, 장례위원회 참여단체 회원, 일반인들의 헌화로 영결식은 끝났다.



영결식을 마친 뒤 박 대장의 모교이자 석좌교수로 재직중인 동국대에서는 제자들과 동문 선후배가 참석한 가운데 노제가 열렸다. 박 대장과 대원들의 유품은 유족이 정한 납골당에 안치될 예정이다. 대한산악연맹은 내년 5월부터 수색을 재개하기로 했다.

글 / 김진아기자 jin@seoul.co.kr

사진 /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