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악계의 김연아’ 22세 소리꾼 김나니를 아시나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포자락을 휘날리거나 곱게 쪽진 머리에 한복을 입고 구성진 소리 한마당을 풀어내는 소리꾼들의 무대, 최근에 몇 번이나 본적이 있는가. 우리 전통음악인 국악은 서양음악을 포함한 대중가요에 밀려 ‘서자’ 취급을 받은 지 오래다. 특히 젊은 사람들은 ‘국악=재미없는 것’이라는 공식으로 우리음악과 목소리를 외면하기 일쑤다.

하지만 여기 눈길을 끄는 한 소리꾼이 있다. 22살, 아직 어리고 앳된 나이지만 ‘국악=재미있는 것’이라는 공식을 알리기에 충분한 재주 뿐 아니라 아이돌 가수 못지않은 미색까지 갖췄다. 그야말로 ‘국악계의 김연아’, 또는 ‘국악계의 아이돌’이라는 별칭이 제격인 소리꾼 김나니를 양재동의 한 연습실에서 만났다.



●“어르신들이 예뻐해 주시니, 그 칭찬에 판소리 가락을 뽑아냈죠.”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에서 음악과 판소리를 전공하고 대학원 진학을 앞둔 김나니는 현재 전통음악과 현대음악을 접목한 퓨전장르를 선보이는 에스닉 팝그룹 ‘프로젝트 락’의 홍일점 멤버이자 보컬로 활동하고 있다.

초등학교 5학년 무렵 동요도, 가요도 아닌 판소리를 우연한 기회에 접하고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했다. 강요하는 사람도 없었는데 그저 ‘끌림’이 있었단다. 그 후부터는 어르신들의 “얼씨구” 칭찬에 신이 나 구성진 가락을 부르고 또 불렀다.

“어린 나이였지만 매력적이고 멋진 음악이라고 생각했어요. 게다가 어르신들이 예뻐해 주시니 그 칭찬에 소리를 했죠.”

그렇게 10여 년을 판소리에 매진하다, 올 초 ‘프로젝트 락’에 본격 합류했다. 피리, 가야금, 해금 뿐 아니라 드럼과 기타, 건반 등 하나가 된 동서양 악기들의 음률에 맞춰 김나니의 소리도 ‘진화’했다. 판소리의 강한 음색과 대중들이 선호하는 부드러운 음색, 국악의 미묘한 박자와 서양음악의 정확한 비트가 골고루 섞였다.

그래서 그녀의 소리에는 우리 음악 특유의 애절함도, 대중음악 특유의 발랄함도 있다. 지금까지의 국악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새롭고 신선한 충격이다.





●“국악 인기 없는 이유? ‘김연아’가 없기 때문”

김나니와 프로젝트 락의 음악을 들어보면 단번에 귀가 활짝 열린다. 전통 가락과 소리가 어지간한 대중가요보다 훨씬 큰 울림을 준다. 하지만 대중들은 여전히 국악에 쉬이 마음을 열지 않는다. 전통음악이 서양의 재즈, 힙합 심지어 뉴에이지 음악보다 훨씬 홀대받는 이유가 뭘까.

 

“대중과 대중매체의 눈길을 끌 스타를 배출해야 하는데 아직 이렇다 할 스타가 없다는 게 가장 큰 문제인 것 같아요. 예를 들면, 피겨 스케이팅이라는 스포츠는 비인기 종목이었지만 김연아라는 스타가 탄생함으로서 큰 사랑도 받고 성장도 했잖아요. 그래서 제 스스로 ‘국악계의 김연아’가 돼서 많은 사람들이 국악에 관심을 가질 수 있게 해야겠다고 결심했어요.”

재주는 있으나 남들이 봐주진 않으니 속상한 마음에 대중가요로 ‘외도’해 볼 법도 한데, 대중가요에는 전혀 끌림이 없단다. 대신 국악을 ‘인기가요’로 키우고자 하는 김나니의 눈빛은 여느 아이돌 가수 못지않게 반짝였다.



●‘영화계까지 넘보는’ 김나니에게 판소리란…

김나니에게는 수 십 년간 국악에 몸담아 온 명창도 저리가라 할, 굳은 신념이 하나 있다. 사람들이 우리 전통 가락과 소리가 어렵지 않다는 것만 알게 되면 어느 장르보다 사랑받는 음악이 될 수 있을 거라는 것이 바로 그것이다.

“편견을 깰 수 있도록 꾸준히 편한 음악을 하고 싶어요. 그리고 국악을 소재로 한 영화에 직접 출연하고 싶은 꿈도 있어요. 그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제 음악을 들려드릴 수 있으니까요.”

프로젝트 락 활동 외에도 1인 판소리 극단 ‘노나니’에서 제작·주연을 맡아 공연을 펼치기도 하는 ‘재인’(才人) 김나니. 아직은 어린 그녀에게 판소리는 어떤 의미일까.

 

“뿌리요. 음악적 뿌리가 국악, 판소리에 있기 때문에, 대중가요를 하던 퓨전음악을 하던 판소리가 묻어나오게 되어 있거든요.”

 

매일 듣는 비슷비슷한 음악들이 지겨울 때, 일상의 묵직함에 지칠 때, 주저 말고 김나니의 음악을 들어보길 추천한다. 그녀가 이끄는 국악은 어렵지 않고, 신명나지만 촌스럽지 않으며, 무엇보다도 참 듣기 좋다고 느낄 것이다.

사진제공 아담스페이스

글 /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영상 /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