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혈액 보유량 적정선의 절반?수술 환자 가족들 이리 뛰고 저리 뛰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3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헌혈의집. 다양한 색상의 소파와 테이블이 놓여 안락해 보이는 대기실에 예닐곱 명이 앉아 있고, 채혈실에서는 여섯 명이 헌혈을 하고 있다. 이 모습만 본다면, 최근 헌혈량이 크게 줄어 혈액 적정보유량을 한참 밑돈다는 소식은 무엇인가 하는 생각이 들 법하다.

하지만 실제로 병원에서는 수혈용 혈액이 모자라 수술을 미루거나 환자 가족에게 혈액을 구해 오라고 요구하는 일이 적지 않게 일어나고 있다.

직장인 황모씨는 어머니 무릎 수술을 일주일 앞두고 병원에서 전화를 받았다. 혈액이 없어 수술이 불가능하니 세 사람분의 혈액을 구해 오라는 내용이었다.

“형제 다섯이 모두 어머니와 같은 A형인데, 그중 세 명이 약을 먹고 있거나 체중 미달로 헌혈을 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두 명만 헌혈을 했고, 한 명분의 혈액은 수소문해서 수혈량을 맞출 수 있었죠.”

가족끼리 헌혈을 하는 경우는 오히려 부작용이 생길 확률이 훨씬 높아지는데, 혈액이 부족했던 황씨에게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18일 오후 케이블 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된‘TV 쏙 서울신문’ 취재진이 확인한 지난 14일 현재 대한적십자사의 혈액 보유량은 전국 기준 3.3일분. 적정 보유량 5일분, 목표치 7일분에 한참 못 미친다. 심지어 지난달 말에는 1.6일분까지 뚝 떨어졌다. 특히 A형과 O형 혈액은 하루치가 되지 않아, 혈액 보유 5단계 중 위급한 상태인 ‘심각’과 ‘경계’ 단계에 머물렀다.

이렇게 혈액 보유량이 바닥에 근접한 것은 헌혈을 가로막는 요인들이 줄줄이 있었기 때문. 올 초부터 한파와 폭설이 이어졌고 봄에는 구제역이 퍼지면서 이동이 자유롭지 못했다. 여름에는 집중호우와 수해가 발생해 유동인구가 크게 줄어들었다.

광화문 헌혈의집 김보애 간호사는“단체헌혈의 상당 부분을 군부대에서 진행하는데, 부대 출입이 자유롭지 않고 군인들이 복구 작업에 투입되는 바람에 혈액 확보가 수월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혈액관리본부는 헌혈 경험이 있는 A형과 O형 혈액 보유자 90만명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한편 공공기관, 군부대, 학교 등에도 헌혈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헌혈증을 가져오면 영화 티켓을 주거나, 협약을 맺은 매장에서 제품값을 할인해 주는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최여경기자 ki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