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고3 학부모들이 궁금해 한다면” 구청서도 대입 설명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일 오후 3시 서울 녹사평대로 옆 용산구청 용산아트홀 대극장 ‘미르’의 1·2층 800객석은 관객들로 가득 찼다. 준비된 객석이 모자라 보조 의자까지 두고 앉은 1000명 가까운 관객들의 눈은 무대로 쏠렸다. 무대에는 대학입시전문전략가가 나서 참석자들이 쏟아내는 질문에 부지런히 답을 내놓고 있었다. 용산구와 서울신문, 한국대학신문이 함께한 ‘2012학년도 대학합격을 위한 입시전략설명회’ 현장이다.

25일 오후 케이블 채널 서울신문STV ‘TV 쏙 서울신문’ 방영

●전문가들 등급별 지원법 등 열강

2012년도 대학입시 정시합격을 위한 맞춤형 전략을 설명하는 자리였다. 특히 입시 경향과 수능 가채점 결과 분석, 정시 지원 핵심 포인트, 대입 성공·실패 사례 등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강사들은 주요 대학 입시 전형에 대한 분석 자료, 학습 전략을 위한 프레젠테이션 등 보조 자료를 활용해 참석자들의 이해도를 높였다. 서울·경기권 주요 대학들의 입시 안내자료도 배포됐다.

강사로는 입시 전략 전문가인 남영식 ‘스카이에듀’ 입시연구소장과 김동희 ‘엑스쿨’ 입시전략실장이 나섰다. 남 소장은 수능 난이도에 따른 입시 전략, 등급별 정시 지원 방법, 배치표 활용법, 시험 이후 학부모와 수험생 간의 갈등 등에 대해 열변했다. 남 소장은 “시험 직후 실제로 자기 점수에 만족하는 학생은 없다.”며 “원점수만 보고 지레 겁먹어 포기할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김 실장은 정시 지원에 임하는 자세, 수험생·학부모 심리 상태, 정시 성공과 실패 사례 등을 꼼꼼히 소개했다.

참가자들은 자료를 몇 차례나 훑어보고 수첩에 메모를 하며 설명에 귀를 기울였다. 이 자리에는 고3 수험생 및 학부모뿐 아니라, 고1·2 학생과 학부모도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고3 자녀를 둔 정은경(43·여·동부이촌동)씨는 “수시전형에서 결정을 못 봐 정시 지원 분위기를 가늠하자는 생각으로 왔다.”며 “시험이 쉽게 나와 마냥 걱정이었는데 와서 보니 어느 정도 지원해야 할지 큰 참고가 됐다.”고 말했다.

●고1·2학생도 참가 꼼꼼히 메모

설명회에는 성장현 용산구청장이 수험생 격려차 참석했다. 성 구청장은 “먼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달려와 준 친구들과 부모님들을 위해 박수를 보낸다.”고 인사를 건넸다. 또 “나도 마흔살 넘어 대학을 갔다. 공부는 언제든 할 수 있지만 중요한 것은 지금 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남에게 잘 보이기 위해, 부모를 위해 대학을 가는 게 아니다. 이 자리에 있는 목적을 깨달아야 한다.”고 도움말을 곁들였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