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사물의 비밀’ 이영미감독 “저예산 독립자본 영화 기업처럼 보호받아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억 미만의 독립자본 상업영화 더 이상 방치하거나 권고차원 아닌 법적·제도적 조치 취해 달라”

 

영화 ‘사물의 비밀’의 이영미 감독과 ‘량강도 아이들’을 제작한 영화사 시네마 샘 김동현 대표는 25일 서울 중구 세종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멀티플렉스 상영관의 횡포를 고발했다.



이영미 감독은 영화진흥위원회의 표준상영계약서 제6조에 의거 “1주 동안 상영보장, 최소 1개의 스크린에서 1개의 계약 영화를 독점적으로 상영하여야 하며 교차상영의 경우 배급자의 사전 동의를 얻어야 함과 동시에 교차상영일수의 2배로 상영기간을 연장은 물론 계약 영화를 관람객이 접근하기 어려운 시간대에 배치하는 등의 차별은 안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감독은 “멀티플렉스측의 사전 동의나 합의가 없었고 사과도 없었다. 일주일 동안 퐁당퐁당(교차상영)을 하고 영화를 내려버렸다.”며 “상영관의 위치도 저희 영화의 주 관객층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이었다.”고 밝혔다. “2시간 걸려서 천안에서 영화를 본 관객도 계시고 심지어 제주도에 살고 있는 분이 전화를 걸어 ‘그럼 난 비행기 타고 보러 오라는 말이냐’는 반응을 보인 적도 있다.”고 전했다.



또 이감독은 “선재물(포스터 및 전단지)에 대한 배포·배치면에서도 차별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감독은 “선재물을 3주 전부터 배포했지만 개봉일에 극장을 찾았을 때 ‘사물의 비밀’과 관련된 포스터는 물론 전단지도 배치되어 있지 않았다.”면서 “멀티플렉스측에 항의했을 땐 ‘상부의 지침’이라는 말만 할 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감독은 “독립자본의 영화 제작사들도 중소기업으로 지원되고 보호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영화사’도 하나의 기업이다. 영화 한 편 망하는 것이 당연한 게 아니다. 작은 기업이 파산하느냐 마느냐의 기업 존폐문제로 인식돼야 한다. (정부는) 20억 미만 독립자본의 상업영화를 더 이상 방치하거나 권고 차원이 아닌 법적·제도적 조치 취해 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동석한 ‘량강도 아이들’을 제작한 영화사 시네마 샘 김동현 대표는 “대형 멀티플렉스 체제는 볼거리를 차단시키고 중소 영화사를 말살시키는 파렴치한 대형 배급사의 전략적 프로그램”이라며 “이런 잔인한 말살 프로그램 속에서는 어떤 작품도 살아 남을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한국영화를 제작하는 영화인으로서 한국영화와 대한민국의 문화 발전을 위해 대형 그룹사를 상대로 대응해 나갈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