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수종 “황수정, 하희라 샘낼 정도로 잘하고 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황수정이 5년만에 드라마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30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주니퍼룸에서 KBS드라마 스페셜 연작시리즈 시즌2 ‘아들을 위하여’(극본 최진원. 연출 홍석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아들을 위하여’에서 황수정의 상대역을 맡은 최수종(성호 역)은 이날 제작발표회를 통해 “하희라가 옆에서 보면 샘낼 정도로 잘하고 있다.”며 황수정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황수정씨를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처음 봤는데 그녀의 모습은 단아하고 말도 없고 조용조용하고 실수도 없는 모습”이라며 “우리나라 여배우들은 다른 사람들한테 완변한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을 많이 하는데 황수정씨 또한 그렇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수정은 “(최수종에 대해) 잘 생겼고 은근히 재미있고 배려심이 많아 촬영장 분위기가 좋다.”고 답했다.

또 이번 드라마에 출연한 계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일단 대본이 재미있었고 제가 이제까지 가지고 있던 정적인 이미지에서 이번 드라마를 통해선 동적인 이미지에 도전해 볼 수 있기 때문”이며 “너무나 좋은 작품에 출연하게 되어 행운이다.”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그녀는 “남북이라는 무거운 소재라서 다소 무거운 감이 있긴 하겠지만 대본대로만 나온다면 보여줄 것이 많다.”며 “조금 늦은 시간에 방영되지만 관심 많이 가져달라”고 시청자분들께 부탁했다.

‘아들을 위하여’는 북한 수용소에 아들이 인질로 잡힌 북한공작원 지숙(황수정 분)과 열혈강력반 형사이자 홀아비인 성호(최수종 분)의 애틋한 사랑을 그린 드라마로 12월 4일 오후 11시 15분 첫 방송된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