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톰 크루즈, 직접 테이블 옮겨…“역시 친절한 톰아저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에 올 때마다 팬들에게 친절한 매너를 선보여 ‘친절한 톰아저씨’란 별칭을 가진 배우 톰 크루즈가 5번째 방한했다.

 

영화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이하 미션 임파서블 4)’을 홍보하기 위해 한국을 찾은 톰 크루즈는 2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영화 홍보를 위해 어디를 돌아다닐까 생각하다가 한국을 선택했다.”며 남다른 한국사랑을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톰 크루즈 뿐만아니라 함께 영화에 출연했던 폴라 패튼, 미션 임파서블 4의 브래드 버드 감독도 동행했다.

톰 크루즈는 “존경하는 브래드 버드 감독님, 폴라 패튼과 함께 오게 되어 좋다.”며 “5번째 방한인데 역시나 친숙하다. 잘 알고 있는 한국을 오게 돼 좋다.”고 강조했다.



‘친절한 톰아저씨’란 별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한국에 내게 이렇게 좋은 별명이 있다는 것을 알려줘서 감사하다.”며 “이번 방한에도 늦은 시간에 도착했음에도 공항까지 찾아 주신 팬들이 따뜻하게 맞아줘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영화에 등장하는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 빌딩에서의 고공액션에 대해서도 그는 “처음 그 신에 대해 들었을 때 흥분됐다. 실제로 하고 나서도 흥분되고 즐거워서 안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쉽지는 않았지만 스토리상에서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관객들이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내가 직접 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액션연기를 언제까지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엔 “100세가 되면 은퇴를 생각해보려고 한다.”는 답변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톰은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후, 포토타임을 위해 테이블을 치우던 회견장 관계자를 도와 손수 테이블을 옮겨 ‘친절한 톰아저씨’의 진수를 보여주기도 했다.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은 거대한 폭발테러 사건에 연루돼 위기에 몰린 IMF 조직의 명예를 되찾기 위해 특수비밀요원 이단 헌트(톰 크루즈 분)와 그의 새로운 팀이 미션을 수행하는 과정을 그린 영화로 오는 15일 개봉된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