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조선왕실의궤 등 6일 반환 완료… 107책 유일본 추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제 강점기 때 일본으로 강제 반출된 조선왕실의궤 등 147종 1200책이 6일 고국으로 돌아온다. 이로써 앞서 돌려받은 3종 5책을 포함해 일본 궁내청 소장 우리 도서 150종 1205책이 100년 만에 완전히 돌아오게 됐다. 이 가운데는 조선왕조 의궤도 81종 167책 포함돼 있다.

외교통상부 당국자는 5일 “일본 정부가 한·일 도서협정에 따른 반환 시한인 오는 10일에 앞서 6일 오후 도서를 반환하겠다고 알려 왔다.”며 “양국이 합의한 방법과 절차에 따라 반환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간 나오토 당시 일본 총리가 한·일 강제병합 100년을 맞아 도서반환계획을 발표한 지 1년 4개월 만이다.

도서는 두 차례로 나눠 6일 오후 일본 나리타 공항을 출발해 3시 35분과 4시 35분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대한항공 KE702편과 KE704편에 실려 고국으로 돌아온다. 1차분이 도착하면 항공기 계류장에서 ‘하역도서 영접’을 하고 이어 국군의장대와 전통의장대, 취타대 등 90여명으로 구성된 행렬단의 환영 속에 ‘환영의전 및 안착식’이 열린다. 박석환 외교통상부 1차관과 무토 마사토시 주한 일본대사가 인수인계를 확인하는 구상서도 교환한다. 영접행사가 끝나면 도서는 문화재 전문 무진동 수송차량에 실려 경찰 호위를 받으며 국립고궁박물관으로 운송된다.

이번에 돌아오는 의궤는 1922년 5월에 조선총독부가 기증하는 형식으로 실어 낸 것이 80종 163책으로 가장 많으며 나머지 1종(진찬의궤) 4책은 궁내청이 사들였다. 특히 초대 조선통감인 이토 히로부미가 실어 낸 도서가 66종 938책으로 절대다수다. 이토는 1906~1909년 ‘한·일 관계상 조사 자료로 쓸 목적’을 내세워 규장각본 33종 563책과 통감부 채수본(采收本) 44종 465책 등 77종 1028책을 실어 냈다. 이 가운데 이미 11종 90책은 1965년 ‘한일 문화재협정’에 따라 반환됐으며 이번에 남은 66종 938책이 반환된다.

이로써 이토 반출 도서는 모두 반환된다. 이들 중 5종 107책은 유일본으로 추정된다.

일본에서 돌아오는 조선왕실의궤 등은 프랑스에서 얼마 전에 ‘5년 단위의 대여’ 형식을 빌려 돌아온 외규장각 도서와는 달리 그 전부가 문화재보호법 적용대상이다. 이들 도서를 반환하는 형식을 둘러싸고 양국 정부는 줄다리기 끝에 ‘인도’로 정했다. 일본 정부가 모든 소유권을 한국 정부에 넘겨주는 것으로 프랑스 정부가 여전히 소유권을 쥔 외규장각 도서와는 다른 부분이다.

문화재청은 조선왕실 도서가 100년 만에 무사 귀환했음을 알리는 환수 고유제를 오는 13일 오전 11시 종묘 정전에서 연다. 이어 27일부터 내년 2월 5일까지 고궁박물관에서 특별전을 열어 일반에 공개한다.

글 / 김미경·윤창수기자 geo@seoul.co.kr

영상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