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檢, 정봉주 형집행 서울구치소 수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도라상자 열렸다…진실 밝혀질 것”



BBK 사건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1년형이 확정된 민주통합당 정봉주(51) 전 의원이 26일 오후 검찰의 형 집행으로 구치소에 수감됐다.

이날 오후 1시10분께 서초동 서울검찰청사에 나온 정 전 의원은 청사에서 10여분간 집행 절차를 거친 뒤 지하 주차장에 대기하던 차량에 탑승해 서울구치소로 향했다.

검찰은 애초 지난 22일과 23일 두 차례 출석을 통보했으나 정 전 의원은 모친이 입원해 신변 정리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이날 오후 자진출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인터넷 팟캐스트 정치풍자 토크쇼 ‘나는 꼼수다’(나꼼수) 패널로 활동해온 그는 출석 직전 검찰청사 앞에서 팬클럽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송별행사를 했다.

검은 정장과 코트 차림으로 청사에 들어선 정 전 의원은 눈시울을 붉히며 “다시 판도라 상자가 열렸다. 진실을 밝히는 싸움은 이제 시작”이라며 “내 입을 막고 진실을 가두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우리가 주장했던 진실은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론의 자유는 커다란 들불이 돼 더 활활 살아날 것”이라며 “우리 꼼수 친구들 민주통합당, 국민 모두 믿는다. 진실 싸움에서 반드시 이기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법원 판결에 승복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승복할 수 없다. 이 법이 얼마나 잘못돼 있는지 민주통합당에서 지적하고 샅샅이 밝혀낼 것”이라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민주통합당 정동영, 박영선 의원과 통합진보당 노회찬 대변인 등 정치권 인사와 지지자 등 50여명과 동행했다.

검찰청사 현관 안으로 들어온 일부 지지자는 ‘정봉주 파이팅’ ‘쫄지마’ 등을 외쳤다.

대법원은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가 BBK 주가조작 사건 등에 연루됐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불구속 기소된 정 전 의원에 대한 지난 22일 상고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내년 4월 총선 출마를 선언하고 예비후보 등록까지 마쳤던 정 전 의원은 향후 10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됐다.

글 / 연합뉴스

영상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