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희호·현정은 귀경… “대남 메시지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조문을 위해 방북했던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을 만나고 27일 귀경했다.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은 전날 금수산기념궁전에서 조문 절차를 포함해 10분간 이뤄졌으며 별도의 접견이나 대남(對南) 메시지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사는 조문하며 김 부위원장에게 위로의 말을 건넸고, 김 부위원장은 “멀리서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조선중앙TV가 공개한 동영상에서 김 부위원장은 이 여사와 현 회장이 악수를 청하려고 차례로 내민 손을 두 손으로 맞잡았다. 또 자신보다 키가 작은 이 여사가 몇 마디 말을 건네자 고개를 숙여 경청하는 등 깍듯하게 대했다. 현 회장과는 마주 서서 20초간 대화를 나눴다. 현 회장은 귀경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애도 표시만 했고 다른 얘기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 여사 등은 이날 오전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도 면담했으나 남북관계와 관련한 원론적 수준의 얘기만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석상에서 이 여사와 현 회장은 김 위원장의 서거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그들은 6·15공동선언과 10·4 선언이 이행되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노력할 의사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김영남도 남북 정상선언 이행을 강조하고 “두 분과 노무현 전 대통령까지 세 분의 일이 잘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덕담을 건넸다.

조문단이 평양을 떠날 때는 김 위원장 생전 북한의 대남정책을 총괄하던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배웅했다. 이는 기존의 남북합의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로도 평가된다. 북한전문가들은 김 부위원장이 직접 남측 조문단을 맞이한 것 자체가 경색된 남북관계의 실마리를 풀겠다는 대남 메시지라고 입을 모았다.

글 / 이현정기자 hjlee@seoul.co.kr

영상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