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영표 “감독 임기 반드시 4년 정도 보장해줘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영표(34·밴쿠버)가 한국축구에 대한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27일 서울 신문로 가든플레이스에서 열린 밴쿠버 입단 기자회견에서 이영표는 “자주 대표팀 감독을 바꾸는 것은 우리 모두가 생각해봐야 할 문제”라며 “대표팀이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이길 수는 없다. 대표팀이 가장 강할 때는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일어날 때”라고 말했다.



이영표는 “허정무 감독님 때도 위기에 처했었지만 결국 16강을 이뤘고 히딩크감독님 때도 위기가 있었지만 우리가 그것을 결국 인내했을 때 2002년 월드컵 4강을 이룰 수 있었다.”며 “대표팀 감독의 임기는 반드시 4년 정도를 보장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기술위원회의 존재 의무는 대표팀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한국축구 전체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며 대표팀 성적에 의해서만 기술위원장이 해임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유소년 육성이나 좋은 지도자 양성, 체계적인 시스템 등을 발전시키지 못할 때 분명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표팀 복귀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제가 다시 대표팀에 들어가는 것은 대표팀을 돕기보다는 더 어렵게 만들 수도 있겠다고 생각을 했었다.”면서 “저는 2000년대 선수이고 이제는 2010년의 세대가 열렸기 때문에 조광래감독님의 대표팀 복귀 권유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선수로서의 마지막 행선지를 미 프로축구(MLS)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 그는 “공부를 하고 싶어 아이스하키, 농구, 야구, 축구 같은 스포츠비즈니스가 발달한 미국을 선택했다.”며 “은퇴 뒤에는 지도자보다는 축구 행정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영표는 1월 20일경 밴쿠버로 돌아가 화이트캡스 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며 옵션 1년을 포함해 2년 계약기간이 끝나면 선수생활을 마감할 계획이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