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빅3대포 조기 가동, 시범 개막 2연전 최다 관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빅3’의 홈런포가 일찌감치 가동됐다. 거포 김태균(30·한화)이 국내 복귀 뒤 첫 홈런을 시원한 3점포로 장식했고 지난해 홈런왕(30개) 최형우(29·삼성)도 뒤질세라 첫 홈런을 폭발시켰다. 두 선수는 전날 일본에서 복귀 이후 첫 홈런을 터뜨린 ‘국민타자’ 이승엽(36·삼성)과 올 시즌 뜨거운 ‘대포 경쟁’을 예고했다.

김태균은 18일 청주구장에서 벌어진 프로야구 넥센과의 시범경기 첫 타석에서 통렬한 3점포를 뿜어냈다. 1회 말 1사 후 2번 타자 이여상의 유격수 앞 내야 안타와 연경흠의 우전 안타로 맞은 1, 3루 찬스에서 청주구장을 가득 메운 관중의 환호를 받으며 김태균이 등장했다. 김태균은 넥센 선발 강윤구를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흘려 보낸 뒤 2구째 포수 뒤쪽 파울에 이어 3구째 몸쪽 볼을 골라냈다. 마침내 김태균은 가운데 높게 들어오는 4구째 직구(143㎞)를 힘껏 받아쳐 왼쪽 담장(비거리 110m)을 훌쩍 넘겼다.

지난 16일 넥센과의 연습경기에서 4타수 3안타의 맹타를 휘두른 김태균은 2경기 연속 불방망이를 뽐내며 올 시즌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김태균의 홈런은 국내 복귀 이후 처음이며 지난 2개월여 스프링캠프에서는 없었다. 한화는 김태균의 4타수 2안타 4타점에 힘입어 6-0으로 완승했다.

최형우는 잠실에서 열린 LG와의 시범 2차전에서 1점짜리 홈런을 터뜨렸다. 전날 3타수 1안타로 예열을 마친 최형우는 4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0-1로 뒤진 6회 2사에서 LG 유원상의 4구째 143㎞짜리 높은 직구를 통타,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20m짜리 동점포. 홈런과 2루타 등 5타수 3안타 2타점을 올린 최형우는 2년 연속 홈런왕의 기대를 한껏 부풀렸다.

전날 이승엽은 LG와의 1차전에서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5회 1사 2루에서 상대 투수 임찬규의 134㎞짜리 공을 잡아당겨 첫 홈런을 쏘아올렸다. 스프링캠프에서 11타수 1안타로 부진했던 이승엽은 지난 13일 자체 청백전에서 2루타 2개를 터뜨린 뒤 15일 대구구장에서 가진 SK와의 연습 경기에서 2점포를 폭발시키며 부활 조짐을 보였다. 하지만 이승엽은 이날 4타수 1안타로 상승세를 이어 가지 못했고 삼성은 3-7로 졌다.

한편 이날 7500명이 들어가는 청주구장이 시범경기 첫 만원 관중을 이뤘다. 전날 3경기에 4만 3843명이 찾아 종전 최다인 2008년 3만 4000여명을 넘어 시범경기 개막전 최다 관중을 동원한 프로야구는 이날도 4개 구장에 5만 7508명이 입장, 역대 하루 시범경기 최다 관중은 물론 개막 2연전(7경기) 최다 관중(10만 1351명)을 기록했다. 경기 조작 파문으로 인기몰이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던 프로야구는 이로써 올 시즌 700만 관중 전망을 잔뜩 부풀리게 됐다.

글 /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연출 /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