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국가직 9급 필기시험 최종 점검(행정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2년 9급 국가직 필기시험이 4월 7일 실시된다. 서울신문이 각 과목 인기강사가 전하는 올해 출제경향과 대비법을 알아보는 두 번째 시간.

2년 전 여당 국회의원을 짐승에 비유해 불구속 입건되기도 했던 시사개그맨 노정렬(공무원단기학교) 강사로부터 올 9급 행정학 대비법을 들어봤다.

- 우선 어떻게 다시 강사가 됐나?

정치·행정 현실에 관심을 갖고 시사풍자를 해 오던 차에 제의가 들어왔다. 고민 끝에 예비공무원들을 쉽고 현실성 있게 가르쳐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15개월 만에 행시에 합 격한 수험비법을 전수해서 수험생들에게 자신감을 북돋아 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었다.

- 행정학이란 어떤 과목인가?

공무원으로서 가장 피가 되고 살이 되는, 공무원의 삶 속에서 살아 숨 쉬는 과목이다. (수험생들이)‘기분 좋은 부담’이라는 생각으로 극복했으면 한다.

- 최근 9급 행정학 출제 경향은?

최근 6년간 행정학 시험은 기초·정책·조직·인사·재무·지방·환류 등 7개 분야에서 골고루 출제됐다. 유형별로는 기본개념·이론이 80% 정도이고 나머지 20%는 법령이나 사례를 묻는 문제였다. 따라서 기본적으로 개념을 익히고 법령은 물론 사회적으로 주요한 이슈에 대해서도 행정학적 마인드로 대비하는 게 좋다.

- 꼭 출제될 것으로 예상하는 부분은?

현대·실질적 의미를 모두 지닌 ‘거버넌스’, ‘시장의 실패와 정부의 실패’, ‘성과를 강조하는 제반 이론과 현실들’ 지방자치에서 주민의 참여제도’ 등은 살아 숨쉬는 행정의 실례로 출제가능성이 높다.

- 수험생으로 보내는 시간은 어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열정을 불사르는 투혼의 시기다. 대학입시보다 더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직업공부를 하는 때다. 자기통제가 필요한 시간이며, 자신의 성실성을 시험해 볼 수 있는 기간이다.

글 / 김양진 기자 ky0295@seoul.co.kr

연출 /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