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우영 은평구청장] “주민을 위한 ‘소셜 디자이너’가 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은평구의 미래를 이끌어갈 공무원들은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의제를 설정하고 설계하는 ‘소셜 디자이너’(Social Designer)가 돼야 합니다.”

김우영 은평구청장은 20일 오후 2시 녹번동 은평문화예술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구청장과 새내기 직원들과의 대화’에서 “공무원들이 소속감과 자긍심을 갖고 있어야 주민들에게 더 나은 행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대화에 앞서 “교육과 복지, 일자리에서 기회를 뺏긴 주민들을 위해 복지두레와 품앗이, 두꺼비하우징 사업 등 정책을 폈지만 여전히 많은 숙제를 안고 있다.”면서 “새내기 공무원으로서 주민들을 위한 참신하고 발랄한 아이디어를 제안해달라.”고 주문했다.

 

대화에는 2009년 이후 새로 임용된 7~9급 공무원 123명이 참여해 김 구청장과 진솔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건의사항들은 소관 부서별로 검토해 구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그는 ‘일을 하다보면 약자를 도와줘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현실과의 괴리가 적지 않다’는 한 직원의 호소에 대해 “원칙을 견지하되 법과 원칙 내에서 어려운 사람 사정을 적극 들어주는 따뜻한 행정을 펴는 게 필요하다.”면서 “또한 청렴은 양심의 문제로, 공직자는 다른 사람을 지키는 일이지만 나 자신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 항상 공직자로서의 초심을 잃지 않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복지 정책’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직원에겐 “시혜성 복지가 아니라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것을 제공하는 지속가능한 복지가 돼야 한다.”면서 “어려운 사람을 무작정 지원하는 게 아니라 어려운 사람에게 기회를 만들어주고, 혜택을 받은 사람이 성공해 어려운 사람을 돕는 순환형 복지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또 ‘구정 변화를 위해 평소 무엇을 상상하느냐’는 질문에는 “현재의 틀을 깨는 형식적인 게 변화가 아니다.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현장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미래를 설계하는 진정성이 더 중요하다.”며 “구청장으로서 현재 국립보건원 부지와 수색역사 개발, 한옥마을 개발 등 10년 내에 지역의 성장동력을 만든 모습을 상상한다.”고 답했다.

그는 ‘인사발령을 가급적 목요일에 내면 주말을 이용해 업무분장과 정리할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는 건의를 놓고 “즉시 의견을 반영하겠다.”고 화답했다. ‘민원업무가 많고 업무환경이 열악한 동사무소 근무 직원에 대한 배려가 필요하다.’는 건의에 대해서는 “가급적 동직원들의 업무강도와 스트레스를 고려해 휴게시설을 만드는 한편, 최대 2년을 근무한 뒤 순환 근무를 원칙으로 하고 진급에 있어서도 우선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끝으로 “새내기 공무원들은 미래를 지역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일꾼”이라면서 “앞으로 새내기 공무원들의 참신하고 발랄한 구정 아이디어를 듣기 위해 소통의 자리를 더 많이 만들겠다.”고 끝을 맺었다.

글 / 조현석기자 hyun68@seoul.co.kr

연출 / 성민수PD globalsms@seoul.co.kr

영상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