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큰 웃음 준 ‘사랑비’ 제작발표회, 장근석 “명동 한복판서 셔플댄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제작발표회도 역시 ‘사랑비’.

 

22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KBS 새 월화드라마 ‘사랑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드라마 ‘사랑비’는 ‘가을동화’, ‘겨울연가’, ‘여름향기’, ‘봄의 왈츠’ 등 ‘계절 시리즈’로 유명한 윤석호감독이 ‘겨울연가’의 오수연작가와 10년만에 재결합한 드라마로 70년대와 2012년을 넘나드는 새로운 포맷의 사랑이야기다.

 

1970년대의 미대생 서인하와 2012년 인하의 아들이자 포토그래퍼 서준의 1인 2역을 연기한 배우 장근석은 “1인 2역은 처음”이라며 “시대를 넘나들며 촬영한 것이 아니라 한 시대를 충분히 집중하면서 찍을 수 있는 현장이었기 때문에 생각보다 혼란스럽게 촬영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태어나기도 전인 70년대를 연기해야 하는 장근석은 “저의 부모님 세대 때의 사랑이야기일 수도 있어 부모님께 조언을 많이 듣고자 했는데 생각보다 아름답지 않은 사랑이었다.”고 웃으며 말한 뒤 “70년대의 감성을 이해하는게 가장 급선무였다. 통기타를 치는 ‘세라비’란 그룹으로 나오는데 그 모티브를 ‘쎄시봉’선배님들에서 많이 찾아보았다.”고 설명했다.

 

장근석은 70년대 청초한 대학생 김윤희, 2012년 윤희의 딸이자 정원사 정하나로 출연한 소녀시대 멤버 윤아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장근석은 “소녀시대를 사랑합니다. 윤아씨를 통해 무대 위 모습 뿐만 아니라 카메라 앞 배우로서의 모습을 발견하게 됐다.”며 “오히려 요즘엔 제가 배우고 있다. 윤아 선생님한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윤아는 “보기엔 도도하고 까칠한 면이 있어 ‘그런 모습으로 대해주면 어쩌나’하고 내심 걱정을 했었다.”며 “그런 걱정없이 항상 잘 대해주고 잘 챙겨주는 좋은 오빠이자 밝은 모습이 참 잘 어울리는 오빠인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드라마 ‘사랑비’ 제작발표회는 출연진들의 장난스런 농담과 솔직한 발언으로 웃음바다를 이뤘다. 장근석은 소녀시대 중 가장 좋아하는 멤버가 누구냐는 질문에 대해 “(윤아를 가리키며) 당연히 유리씨를 좋아한다.”고 장난기 가득한 농담을 이어갔다. 가장 좋아하는 배우가 누구냐는 장근석의 질문에 대해 윤아는 “(망설임 없이)전 그래도 장근석씨죠.”라고 답했지만 장근석은 이에 질세라 “전 소녀시대 이수만 선생님을 좋아한다.”고 받아쳤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함께 참석한 배우 이미숙도 윤아 때문에 화병 난 사연에 대해 솔직담백한 얘기를 털어놓았다. 이미숙은 “저의 70년대 모습을 잘 연기해 준 윤아씨에게 감사드린다.”며 “윤아씨의 모습을 연기 하기 위해 일거수 일투족을 관찰하며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숙은 “얌전하고 조신하고 목소리를 높이지 않고 감정을 많이 숨기는 등 가슴에 많이 묻는다.”며 “그러다보니 며칠 전 병원에 침을 맞으러갔는데 원장님이 ‘화병 증세가 살짝 있다’고 말한 뒤 가슴에 침을 놓아 주셨다.”고 말해 발표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영화 ‘이태원 살인사건’, ‘즐거운 인생’에 장근석과 함께 출연한 배우 정진영도 한마디 거들었다. ‘사랑비’에서 서준의 아버지이자 미대 전임교수 서인하 역의 정진영은 “근석이가 늙으면 저처럼 되는 거죠! 이것을 시청자분들이 납득을 하셔야 된다.”며 “주변을 보면 많이 바뀐다. 얼굴도 바뀌고 마음도 바뀐다. 영원히 바뀌지 않는 것은 70년대 인하가 윤희를 사랑하는 마음뿐이다. 제 연기 초첨은 그 마음 뿐, 키도 코 높이도 다른 근석이와 같아지려는 건 웃긴 일이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장근석은 “시청률 40%를 넘기면 명동 한복판에서 셔플댄스를 추겠다.”고 ‘근짱’다운 공약을 걸었다.

 

‘사랑비’는 드라마 ‘드림하이2’의 후속작으로 오는 26일 첫 방송된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