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기아차 'K9' 최고급 세단 신차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아자동차가 야심작으로 내건 ‘K9’이 첫 모습을 드러냈다.

K9은 BMW와 벤츠 등 세계적인 명차와 국내외에서 본격적인 경쟁하기 위해 만든 최고급 세단이다.

기아차는 2일 서울 하얏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 김영환 국회 지식경제위원장 등 각계 인사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형 세단 K9의 신차 발표회를 개최했다.

정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K9은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을 갖추고 있으며 고객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최첨단 신기술을 한군데 모았다.”면서 “K9은 세계 시장에서 기아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더욱 높이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2008년부터 4년 5개월간의 연구와 5200억원을 투입해 완성한 K9은 국내 차종보다는 BMW 5시리즈나 벤츠 E클래스 등 명차들을 정조준했다. 디자인은 ‘직선의 단순함’에 고급스러움과 섬세함으로 날렵하면서도 우아함을 더했다.

에쿠스의 플랫폼을 이용한 K9은 긴 후드(엔진룸 덮개)와 짧은 트렁크 데크로 안정적이면서 스포티한 유럽식 정통 세단의 모습을 닮았다.

차체와 실내공간은 동급 수입차를 압도한다. 3045㎜의 긴 휠베이스(앞뒤 바퀴 축간 거리·실내공간 크기와 비례)와 5090㎜에 이르는 긴 차체가 유명 차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K9의 심장은 3.3 및 3.8 GDi 엔진이며, 변속기는 8단 후륜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람다 V6 3.3 GDi 엔진은 최고출력 300마력에 연비 9.6㎞/ℓ이고, 람다 V6 3.8 GDi 엔진은 최고출력 334마력에 연비 9.3㎞/ℓ에 달한다. 힘과 배기량 등에서는 경쟁 차종보다 한수 위다. 배기량과 차체가 커서 연비는 조금 낮다.

최첨단 안전사양도 대거 적용됐다. 국내 최초로 주행 중 차량 후측방 사각지대와 후방의 장애물을 사전 감지해 알려주는 ‘후측방 경보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이물질로 타이어의 구멍이 생길 때 자동으로 메워주는 셀프실링 타이어도 장착됐다.

‘헤드업 디스플레이’(앞유리에 자동차 속도 등 주행정보를 표시하는 장치)를 비롯해 ‘어댑티브(주변의 밝기 등에 따라 변하는) 풀 발광다이오드(LED) 헤드램프’도 국내 처음 적용됐다. 엔진, 변속기 등의 동력 계통뿐만 아니라 일반 계통의 부품에도 모두 5년/12만㎞의 무상보증을 적용하고 8년간 총 8회의 무상점검을 제공한다.

가격은 3.3 모델이 5300만~6500만원, 3.8 모델이 6350만~8750만원이다. 현대차 제네시스(4211만~7718만원)보다는 비싸지만 에쿠스(6741만~1억991만원)보다는 싸다.

기아차 관계자는 “올해 국내에서만 1만 8000여대가 판매될 것으로 기대하고, 글로벌 판매가 본격화되는 내년에는 총 2만 5000대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 한준규기자 hihi@seoul.co.kr

연출 /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