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구정 인터뷰] 박홍섭 마포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상의 복지는 일자리입니다. 후반기에도 구정 최대 목표는 바로 일자리 창출입니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9일 민선5기 후반기 구정 청사진을 제시하며 이같이 말했다. 취임 전부터 일자리 창출을 구정 최대 목표로 제시하고 1만 2000여개 일자리 창출을 이룩한 그는 남은 임기 동안에도 고삐를 늦추지 않을 계획이다. 홍대거리 ‘좋은 책 골목’ 조성 등 그가 구상하고 있는 새 사업도 모두 이와 밀접한 관련을 맺고 있다. 최상의 복지를 위한 그의 후반기 정책에 대한 구상을 들어봤다.

→민선5기 절반을 이끈 소감을 말해 달라.

-굉장히 빨리 지나갔다. 2년간 이룬 것을 되짚어 보면 불만족이 크다. 민선3기 때와 비교하면 구민들의 요구도 많아졌고 사안도 복잡해졌다. 그럼에도 역점사업인 일자리 창출은 직원들이 고생한 덕에 만족할 만한 성과를 남겼다.

→지난 2년간 주요 성과는.

-우선 자랑스러운 것은 청렴도에서 전국 1등을 한 점이다. 2010년, 2011년 국민권익위원회 심사에서 2년 연속 청렴도 1등급을 받았고 지난해에는 서울시 평가에서도 25개 자치구 중 1등을 했다. 직원들이 합심한 결과 지난해 서울시 인센티브 평가에서 종합 4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일자리 창출 사업 진척은.

-최상의 복지가 일자리 창출이라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 그걸 실현하기 위해 직원들과 발벗고 뛰면서 직업박람회, 19(일 구하는)데이, 사회적기업 지원 등을 펼쳤다. 또 직업 상담사들을 구에 배치하고 순회 상담을 다니면서 구직자 의식을 바꾸는 데도 노력했다. 그 결과 민간부문 4800여개을 포함, 총 1만 2000여개 일자리를 만들었다. 여기에다 합정동 디벨롭먼트, 홍대 민자역사 사업이 마무리되면 5000개가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후반기 주요 사업계획은.

-일자리 사업에 계속 집중할 계획이다. 또 홍대 쪽에 출판사가 1800여개가 있는데 다른 지역과 차별화되는 특화 거리를 구상하고 있다. 출판사들이 이곳에서 나오는 연간 수천권의 책 중 좋은 책을 골라 출판사별로 전시하는, 말하자면 ‘좋은 책 골목’ 같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다. 그러면 나오자마자 사라지는 좋은 책들의 생명도 연장시킬 수 있고 일자리 창출은 물론 관광 자원 확보에도 효과적일 것으로 본다.

→올해 초 역점을 둔 경의선 공원화 사업은.

-하반기에도 그 부분으로 씨름을 해야 한다. 인접한 용산구, 또 서울시와 실무자 협의까지 진행했고 신수동 지역 등 일부 구간은 이미 완성했다. 이미 500m쯤 조성된 곳을 가보면 시민들이 그렇게 좋아할 수 없다. 마포구는 녹지 비율이 시 평균에 못 미치는 지역이다. 성산동 쪽에는 월드컵공원이 있지만, 공덕·염리·도화동 등은 숨막힐 정도다. 경의선 지상구간 공원화 사업은 하늘이 준 기회다. 제대로만 되면 이 지역을 서울의 명품 지역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글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연출 성민수PD globalsms@seoul.co.kr

영상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