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도둑들’ 전지현, “김혜수와 상대 안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혜수와 전지현이 서로에 대한 미모를 극찬해 화제가 됐다.

 

10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도둑들’(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속 미모대결을 묻는 질문에 대해 김혜수는 “솔직히 미모대결이라는 말도 민망하다. 대결은 안했다. 전지현씨를 보고 미모대결을 할 생각은 없다.”고 손사래를 쳤다.

 

이어 김혜수는 “전지현씨를 촬영장 안팍에서 볼 때마다 감탄했다.”면서 “잘 차려입은 모습도 예쁘지만 그냥 그 자체로의 전지현의 모습도 너무나 사랑스럽고 예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에 전지현은 “왜 이러십니까”라고 운을 뗀 후 “전 정말 게임상대가 되질 않았다. 이런 말 자체가 부끄럽다. 전 까마득한 후배”라고 말을 이었다.

 

또 전지현은 “각자의 색을 바라고 그것을 존중해주는 현장 분위기였다. 그래서 대결구도는 별로 없었다.”며 “(김혜수선배는) 바스트(가슴) 사이즈부터 다르다. 항상 후배로서 깍듯이 대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극중 줄타기 전문 예니콜역을 맡아 100%이상의 매력을 보여준 전지현은 “‘엽기적인 그녀’의 성공이 워낙 컸기때문에 제가 하는 영화들은 그 아류작이라는 평가가 많았다.그래서 해외영화들을 많이 해왔었다.”면서 “이번 ‘도둑들’이 큰 의미가 있다기보단 다른 작품들처럼 적절한 타이밍에 감독님과 예니콜역을 만나게 됐다.”고 출연소감을 밝혔다.



마카오박(김윤석 분), 팹시(김혜수 분), 뽀빠이(이정재 분), 예니콜(전지현 분), 잠파노(김수현 분), 첸(임달화 분), 씹던껌(김해숙 분), 앤드류(오달수 분), 조니(증국상 분) 등 한·중 도둑들이 마카오 카지노에 숨겨진 300억 가치의 다이아몬드 ‘태양의 눈물’을 훔치는 과정을 그린 영화 ‘도둑들’은 오는 25일 개봉된다.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