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아! 그땐 그랬구나…기록으로 본 여름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기록원은 이달의 기록으로 ‘초복과 여름나기’ 관련 기록물을 선정하고 나라기록포털을 통해 서비스를 시작했습니다.

이번에 공개되는 기록물은 1950년대부터 1970년대까지의 다양한 여름나기 풍경을 담은 것으로 동영상 16건, 사진 14건 등 총 30건입니다.

삼복더위를 피해 강과 계곡·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 여름밤 한강변에서 열린 시민위안 행사장 등 1950년대의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 다섯 곳에 어린이 풀장을 개장하는 모습, 풍기문란을 예방하기 위해 만든 여학생 전용 수영장과 수영교실의 모습도 확인해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본격적인 피서철을 맞아 분수에 맞게 피서를 즐기자는 캠페인 영상도 이채롭습니다.

수해복구 관련 기록에서는 1959년 태풍 사라호에 피해를 입은 이재민 돕기 캠페인 모습과 수재민을 위해 지은 주택 입주식 광경 등 1950~60년대 수해 복구 모습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송귀근 국가기록원장은 “이번에 공개한 여름에 관한 기록물을 통해 과거의 여름나기 풍경을 기억하고 무더위를 이기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취지를 밝혔습니다. 서울신문 박홍규입니다.

글 /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