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구정 인터뷰] 유종필 관악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애인복지관 건립 조례를 만들고 올해 15억원 예산을 반영했습니다. 내년에는 이를 대폭 늘릴 겁니다.”

유종필 관악구청장은 17일 “사람 중심 특별구를 자처하는 터에 어엿한 장애인복지관이 없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와 같이 말했다. 취임 2주년을 맞아 만난 유 구청장은 임기 후반기에도 도서관 확충, 교육지원 등 핵심 사업을 꾸준히 이어간다고 밝혔다.

→임기 절반을 지낸 소감은.

-세월이 참 빨리 흘러갔다. 이제 더 빠를 것이다. 우리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우·문·현·답’ 정신으로 현장행정을 펴기 위해 나름대로 많이 노력했다. 앞으로도 주민 분들의 목소리, 현장의 목소리를 더 많이 들어야겠다.

→힘들었던 부분을 꼽는다면.

-재개발·재건축 부분은 이익이 충돌하다보니 여러 목소리의 조율이 쉽지 않았다. 그런 중에도 오랜 숙원 사업이었던 강남아파트 재건축을 끌어낸 건 큰 성과였다. D급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돼 바람만 불어도 걱정이었는데, 기존 입주자들도 모두 수용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고 재건축에 들어가 위안을 삼고 있다.

→굵직한 사업성과를 소개해달라.

-‘걸어서 10분거리 도서관’ 사업으로 14개의 도서관을 설치했다. 임기가 끝날 때까지 문고 업그레이드를 포함 총 40개 정도 도서관을 갖출 것이다. 교육특구 지정을 비롯 교육사업도 성과가 컸다. 1년 중 학교 안 가는 175일을 위한 ‘관악175교육지원센터’를 만들어 프로그램 참가 경쟁률이 평균 5대1에 이를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대와는 50여개의 관학 협력 프로그램을 만들어냈다.

→‘지식복지’ 개념을 선도적으로 적용했는데.

-이제는 빵을 주는 물질적 복지를 넘어 지식복지로 가야 한다. 빈부, 지위를 떠나 누구나 혜택을 볼 수 있는 햇빛처럼, 지식도 그런 식으로 인간을 구성하는 요소다. 하지만 아직도 가난한 집 아이는 밥은 굶지 않아도 책을 맘껏 사볼 수는 없다. 그런 뜻에서 공공영역이 작은 도서관을 많이 짓고, 여러 문화 혜택을 주는 게 중요하다.

→후반기 주요 사업은.

-취임 초기 수립한 4개년 계획을 따라야지 새로 하는 사업이란 건 있을 수 없다. 열 손가락 중 안 아픈 손가락이 어디 있겠냐만은 상대적으로 성과가 부족한 부분에 힘써야 할 듯하다. 무엇보다 첫 장애인복지관 건립을 위한 기금 마련 조례는 만들었고 올해 예산도 15억원을 반영했다. 뿌듯한 일이다. 내년에는 대폭 늘릴 방침이다.

→지역 균형발전 계획은.

-하반기에 힘쓸 부분이다. 서울시 2030기본도시계획에 관악구 중심축인 남부순환도로 주변 토지 용도 상향을 추진했었는데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재논의되고 있다. 또 최근 서울대 연구공원 확장을 이끌어낸 결과 삼성그룹 연구개발 센터가 2014년까지 입주해 올 것으로 보인다. 장기적으로 이걸 확대해 관악벤처밸리를 만들 것이다.

글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연출 성민수PD globalsms@seoul.co.kr

영상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