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나영희 충격고백, “10년 전 실제 납치당해…보복 두려워 언론에 못알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나영희(51)가 실제 납치당했던 경험을 고백해 충격을 줬다.

18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무서운 이야기'(수필름 제작) 언론시사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나영희는 "10년 전 4명의 강도에게 납치당한 적이 있었다. 8시간 동안 차 안에 감금 당했다가 빠져나왔다."고 털어놓았다.



나영희는 "그때는 너무 공포스럽고 강도들이 다시 보복할까 두려워 차마 언론에 밝히지도 못했다."면서 "그 이후로 1년간은 움직이지도 못할 정도였고, 지금도 엘리베이터를 혼자 못 탄다. 항상 매니저와 함께 타고 내린다."고 밝혔다.

나영희는 '무서운 이야기'에서 '콩쥐, 팥쥐'속의 의붓 딸 공지(정은채 분)와 실제 딸 박지(남보라 분)의 엄마역을 맡았다.

한편 '무서운 이야기'(감독 민규동)는 오누이 괴담 '해와 달'(감독 정범식), 고공 스릴러 '공포 비행기'(감독 임대웅), 자매 잔혹사 '콩쥐, 팥쥐'(감독 홍지영), 언데드 호러 '앰뷸런스'(감독 김곡 김선)까지 총 네 편의 에피소드로 이뤄진 옴니버스 작품이며 각각의 이야기를 연쇄 살인마에게 납치된 여고생이 들려준다는 독특한 형식의 공포괴담 영화다. 7월 26일 개봉.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