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녀 앵커, 생방송 뉴스 중 갑자기 ‘혼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녀 앵커가 생방송 저녁 뉴스를 진행하던 중 갑자기 의식을 잃고 바닥에 쓰러지는 방송사고가 일어났다.

최근 터키의 뉴스프로그램 카날24(Kanal 24)의 앵커 세다 세렉은 스튜디오에 출연한 한 전문가의 설명을 듣던 도중 갑자기 '쿵' 하고 바닥에 쓰러졌다.

 

생방송 중 돌발사고가 일어나자 깜짝 놀란 전문가가 황급히 세렉에게 달려갔고 카메라는 빈 의자만 비춰 상황은 고스란히 안방으로 전달됐다.

 

이날 세렉은 방송 중 몸상태가 정상이 아님이 여러차례 감지됐다. 전문가의 설명을 듣던 도중 창백한 기색에 자꾸 카메라를 쳐다보는 등 불안한 모습을 비춘 것.

 

세렉은 쓰러진 직후 의료진의 치료를 받았으며 다행히 별다른 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렉은 "갑자기 혈압이 떨어져 쓰러졌으며 지금은 괜찮다." 면서 "시청자분들에게 불편을 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인터넷뉴스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