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의 향기, 김수용의 예술세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60년대 한국영화 전성기를 이끌었던 김수용 감독의 예술 세계를 감상해 볼 수 있는 전시회가 4일부터 서울 중구문화원 예문갤러리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2012 청계천예술제의 첫 번째 기획 전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김수용 감독이 연출한 작품을 모은 자료들과 영상 하이라이트 등으로 진행됩니다.

김수용 감독은 1958년 데뷔작 ‘공처가’로 충무로에 입성한 후 1999년 ‘침향’까지 40년이 넘는 영화인생 동안 ‘저 하늘에도 슬픔이’, ‘갯마을’, ‘도시로 간 처녀’ 등 무려 109편의 영화를 연출했습니다.

111편을 만든 고영남 감독과 더불어 한국영화사에서 가장 많은 작품을 연출한 다작 감독이자 신상옥, 유현목 감독과 함께 60년대 한국영화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감독이기도 합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김수용 감독이 만든 작품 중 희귀 포스터 30여점, 그가 애지중지하는 감독의자, 1950년부터 현재까지 쓰고 있는 일기장 30여권도 전시됩니다.

오랜 친구이자 영화의 조언자이기도 했던, 걸레스님으로 유명한 중광스님의 병풍 그림과 중광스님이 출연했던 작품 등도 볼 수 있습니다.

김수용 감독은 ‘한국 문예영화의 대부’로 불릴 정도로 문예영화의 붐을 촉발시켰고, 다양한 장르와 형식의 작품을 만들기도 했으며 사회적인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기도 했습니다.

뛰어난 영상언어로 한국영화의 깊이를 더해 온 지성파 영화감독 김수용. 이번 전시를 통해 그의 영화인생 50년 발자취를 함께 느껴보는 기회가 될 것입니다.

글 /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