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VISIT SEOUL-서울기행1 북촌(Bukchon)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차를 타고 멀리 떠나는 것만 여행은 아니지요. 가까운 곳에도 가슴 적시는 풍경은 얼마든지 있습니다. 서울신문STV가 새로 선보이는 서울기행, 맨 먼저 한옥들 사이로 난 골목길을 걸어가며 옛 정취를 만날 수 있는 북촌으로 갑니다.

북촌은 서울 600년 역사가 고스란히 배어 있는 전통 주거지역입니다. 삼청동, 가회동, 계동, 재동, 안국동, 원서동 등에 걸쳐 있는 이곳은 조선시대 사대부와 권문세가, 왕족들이 많이 살았다고 하지요. 북촌이라는 명칭은 청계천과 종로의 윗동네라는 뜻으로 붙여졌다고 합니다.

물론 그 으리으리한 집들이 모두 남아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일제 때 땅을 분할하면서 큰 집들을 작게 나눴다는데요. 새로 집을 지으면서 서로 지붕을 맞대는, 작지만 생활하기 좋은 한옥들이 들어섰습니다. 지금은 약 1,200여 동의 한옥이 남아 있습니다.

북촌 한옥마을은 꽤 넓기 때문에 무작정 찾아가면 골목을 헤맬 수도 있습니다. 재동초등학교 옆의 북촌관광안내소를 찾아가면 지도와 함께 자세한 안내를 들을 수 있습니다. 오늘은 북촌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곳만 골랐다는 북촌 8경을 찾아가보겠습니다.

이곳이 북촌 8경 중 제1경입니다. 담 너머로 창덕궁이 한 눈에 들어옵니다. 밖에서 보는 풍경과 안에서 보는 풍경은 느낌이 무척 다릅니다. 북촌 8경 탐색은 창덕궁 담을 따라 걸어가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북촌 2경은 원서동 공방길에 있습니다. 창덕궁 담을 따라 걷다보면 골목 끝에서 한옥들을 만날 수 있는데, 이곳에는 조선시대 왕실 일을 하던 사람들이 살았다고 하지요. 구경을 다했다고 그냥 가면 안 됩니다. 골목을 조금 더 올라가면 빨래터가 나오는데요, 창덕궁에서 내려오는 맑은 물로 동네 사람들이 빨래를 하던 곳입니다. 이젠 전국 어디에서도 구경하기 힘든 빨래터를 서울 한복판에서 볼 수 있다는 게 신기합니다.

이곳이 가회동에 있는 북촌 3경입니다. 아담한 한옥들이 서로 이야기를 나누는 듯 마주 보고 있는 골목을 걸어가며 산책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습니다. 지도를 든 외국인도 여럿 눈에 띕니다.

북촌 3경에는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방들이 많이 모여 있습니다. 그 중 한상수 자수공방이라는 간판이 붙은 집으로 들어가 보겠습니다. 이곳 역시 ㅁ자형의 전통한옥을 개조하여 공방과 전시실로 꾸몄습니다. 중요무형문화재 80호인 자수장 한상수 선생의 작품과 자수유물, 민속품을 전시한 박물관입니다. 한상수 자수장은 지난 50년 간 전통자수 외길을 걸어온 분입니다.

(한상수 자수장 인터뷰)

전시실에서는 다양한 자수 작품과 소품들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관람객들도 신청을 하면 직접 자수를 체험해볼 수 있다고 합니다.

북촌에는 이밖에도 다양한 공방과 박물관이 있어서 우리 전통문화의 향기를 만끽할 수 있습니다. 조금 쉬었으니, 북촌 4경으로 출발합니다.

북촌 4경은 가회동 31번지 언덕에 있습니다. 구불구불한 골목길을 한참 올라가면 한옥의 지붕들이 끝없이 이마를 맞대고 있는 풍경에 흠뻑 빠지게 됩니다.

이곳이 가회동에 있는 북촌 5경인데요. 한옥이 가장 잘 보존돼 있는 곳입니다. 드라마에도 자주 나오는 곳이라서 그런지 외국인들이 골목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날렵하게 솟은 지붕과 주렁주렁 매달린 감들이 정겹습니다.

북촌 5경을 감상하며 언덕을 올라가면 바로 북촌 6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북촌 8경중에서도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곳인데요. 한옥들 지붕 사이로 서울 시내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북촌 7경에서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맛볼 수 있습니다. 수생식물을 심어 놓은 돌확과 바람에 흔들리는 대나무들이 마음을 푸근하게 합니다. 우편배달을 온 집배원 아저씨도 풍경이 되는 곳입니다.

삼청동 돌계단길을 북촌 8경이라고 합니다. 삼청동이 한 눈에 들어오고 축대 아래에는 ㅁ자형의 기와집들이 나란히 서 있습니다. 돌계단을 따라 천천히 내려가면 골목길에서 고추를 말리는 할머니들의 정겨운 모습도 만날 수 있습니다.

영상을 통해 함께 가본 북촌 8경 어떠셨습니까?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계절, 가족과 함께 북촌 한옥마을을 찾아 옛 정취에 흠뻑 빠져보는 건 어떨까요? 서울신문 이호준입니다.

글 / 이호준선임기자 sagang@seoul.co.kr

영상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