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테이큰2’ 리암 니슨 “건강허락 될 때까지 액션배우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리암 니슨


할리우드 배우 리암 니슨(60)이 영화 ‘테이큰2’ 홍보차 한국을 첫 방문했다.

 

17일 서울 남산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방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리암 니슨은 “안녕하세요”라는 한국말로 첫 인사를 건넸다. 이어 니슨은 “이렇게 한국을 방문하게 돼 정말 영광스럽다. 안타깝게도 이 아름다운 나라 한국을 더 보고싶지만 홍보 일정이 빡빡한 관계로 내일 떠나야 한다.”면서 “하지만 이렇게 한국에 오게된 것이 정말 기쁘고 감격스럽다.”고 말했다.



쉰들러 리스트(1993), 러브 액츄얼리(2003), 테이큰(2008), 다크 나이트 라이즈(2012) 등으로 국내에 연기파 배우로 잘 알려진 니슨은 “테이큰의 성공으로 배우로서 제 삶의 큰 변화가 있었다.”면서 “영화 ‘테이큰’의 성공은 할리우드에서 저를 액션배우로 재정의해서 액션영화 대본을 상당히 많이 보내주고 있다.”고 밝혔다.

 

리암 니슨은 전편에 비해 다소 부드러워진 액션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니슨은 “영화에서 ‘브라이언’역은 내면적으론 과거 자신의 삶과 전편에서 딸을 찾기 위해 저지른 폭력, 살인에 대해 굉장히 지쳐있는 상태이며 그래서 회의를 많이 느끼고 정신적, 도덕적으로 폭력에 대해 많이 지쳐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 영화 ‘테이큰2’ 포스터


니슨은 촬영 중 부상은 없었느냐는 질문에 “다행히 부상은 없었다. 매일 매일 열심히 연습한 후 액션신에 임했기 때문에 거의 본능처럼 자연스럽게 액션을 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올해 만 60세에 접어 든 리암 니슨은 액션배우를 언제까지 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체력관리를 잘하고 있어 건강이 굉장히 좋은 상태”라며 “언제까지 할 수 있는지는 내 몸이 알려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 ▲ 리암 니슨


▲ ▲ 리암 니슨
 

한국영화 중 좋아하는 작품이 있느냐는 질문에 니슨은 “‘올드보이’의 박찬욱 감독과 ‘추격자’의 나홍진 감독을 알고 있다.”면서 “미안하지만 다른 영화들은 보지 못했다.”고 솔직히 대답했다.

 

한편 리암 니슨은 끝인사에도 한국말로 “감사합니다. 해피 추석”이라 인사한 후 “테이큰2 꼭 봐요”라고 당부했다.

‘테이큰2’는 전편에서 리암 니슨의 딸을 납치해 죽임을 당한 인신매매범의 아버지가 복수를 다짐, 그의 가족을 또 다시 납치하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다룬 영화로 오는 27일 전세계 최초로 개봉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