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회사원’ 김동준, “내 나이 스물둘, 멋진 소지섭 안부럽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임상윤 감독(왼쪽부터), 배우 이미연, 소지섭, 곽도원, 김동준


영화 ‘회사원’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9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렸다.

 

‘회사원’은 겉으로는 평범한 금속 제조회사지만 알고 보면 살인청부회사 내 영업2부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배신을 그린 영화로 살인청부회사 영업2부 과장 지형도 역의 소지섭, 한때 촉망 받던 가수였던 훈의 엄마 역 이미연, 살인청부회사 기획이사 권종태 역 곽도원, 살인청부회사 아르바이트생 라훈 역의 김동준(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이 출연한다.

▲ ▲ 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 김동준


스크린에 첫 문을 두드린 김동준은 ‘가수와 연기 중 어느 것이 더 힘드냐’는 질문에 “솔직히 둘 다 힘들다. (가수 활동을 하면서) 무대나 앨범을 준비하는 것도 쉽지 않다. 영화도 많은 스태프 분들과 함께 준비하기 때문에 쉬운 것은 하나도 없었다.”면서 “하지만 즐겨웠다. 연기라는 것을 처음 해봤는데 감독님이나 옆에 계신 선배님들이 잘 지도해 주셔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회사원’으로 ‘연기돌’이 된 김동준의 재치있는 대답은 기자간담회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김동준은 ‘멋있게 나오는 소지섭이 부럽지 않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섭이형이 멋있었다. 촬영할 때도 그랬지만 오늘 처음 영화를 봤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멋있다.”며 “부럽긴하지만 괜찮다. 제 나이 고작 22살이예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한민국 ‘간지남’ 소지섭은 “영화를 오늘 처음 봤는데 액션보다 드라마가 더 많이 보여서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았다.”며 “‘회사원’이란 영화가 액션영화로 비춰지는 것보단 사람들이 이 영화를 봤을 때 뭔가를 심어주는 영화가 된 것 같아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 ▲ 배우 소지섭


이어 소지섭은 촬영 과정의 어려움도 털어놓았다. 소지섭은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부분은 실제 타격이 많았기 때문이다. 남자끼리 했으면 다행이지만 여성분과의 결투신에서 정말 많이 때렸다. 집으로 도망치고 싶었다. 다행히도 상대방 배우께서 끝까지 참으시고 OK싸인이 난 후 병원으로 바로 가셨다.”고 밝혔다.

▲ ▲ 배우 이미연


▲ ▲ 배우 곽도원


한편 5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배우 이미연은 “‘명성황후’에서 아기를 4명이나 낳았다. 10년 전에 그런 경험을 했기때문에 엄마 역할이 어색하진 않았다.”면서 “동준이처럼 잘 자란 아들이 어디선가 있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작품 하면서 했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영화 ‘회사원’은 오는 11일 개봉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