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복숭아나무’ 조승우 “구혜선은 가장 호탕한 감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배우 조승우


첫 장편영화 ‘요술’에 이은 구혜선 감독의 두 번째 영화 ‘복숭아나무’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24일 서울 CGV 왕십리점에서 열렸다.

 

‘복숭아나무’는 하나의 몸을 가졌지만 두 개의 영혼을 지닌 20만분의 1의 확률 샴쌍둥이의 아픔과 사랑을 그린 영화로 샴쌍둥이 ‘상현’ 역의 조승우와 동생 ‘동현’ 역의 류덕환, 세상과 단절된 두 형제에게 희망을 전해 줄 ‘승아’ 역의 남상미가 출연한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승우는 “배우라면 누구나 꼭 한 번 연기해 보고 싶은 상대가 있기 마련인데 류덕환씨가 그 중 한 명”이며 “연기자 생활을 언제까지 할지는 모르겠지만 몸을 쓰는 일없이 ‘얼굴’만으로 연기를 할 수 있다는 역할에 매력을 느꼈지만 두려웠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조승우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 “영화 초반 ‘상현’의 아역배우 정윤석군이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엄마한테 노래 불러주는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 ▲ 배우 조승우


조승우는 구혜선 감독에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조승우는 “여태까지 작품을 함께 했던 감독님들 중 구혜선 감독은 가장 호탕하고 가장 추진력 있고 가장 영화를 빨리 찍고 가장 배우를 성가시게 하지 않고 가장 예쁜 감독”이라고 말했다.

 

샴쌍둥이 동생 ‘동현’역의 류덕환은 “어릴 때부터도 그랬고 대학 입시 시절부터 승우 형을 바라보면서 공연을 봤었고 항상 멋진 형님이라고 생각한다. 감히 내가 어떻게 그런 이야기를 할 순 없을 것 같지만 내가 더 잘생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 배우 류덕환


이어 류덕환은 “구혜선 감독은 배우를 하셨기 때문에 배우에게 많이 베풀어 주신 것 같다. 배우의 감정을 잘 헤아려 주셔서 편했고 얼굴만 봐도 힘이 났다.”고 말했다.

▲ ▲ 배우 남상미


▲ ▲ 구혜선감독(왼쪽부터), 배우 조승우, 남상미, 류덕환
 

한편 구혜선 감독의 절친인 남상미는 “많은 스태프들 사이에서 매일 결정과 판단을 해야만 하는 친구를 보며 가장 외로운 사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저라도 위로가 되어주려고 했지만, 제 친구답게 쾌활하고 명랑하게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이끌어가는 모습이 존경스러웠고 감독으로도 존경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복숭아나무’는 오는 31일 개봉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