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울시, 어르신 240만명 '인생 2막' 동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퇴직을 했거나 준비하는 베이비붐 세대, 예비 노인의 재취업 등 제2 인생설계를 돕는 종합계획을 30일 발표했다. 6대 분야 35개 정책으로 구성됐다. 우선 다음 달 말 은평구 녹번동 옛 국립보건원 자리에 신노년층 240만명을 위한 ‘인생이모작 지원센터’를 개관한다.

시는 2015년까지 지역밀착형으로 짓는 노인복지센터에 이모작 지원센터 15곳을 개설하고 2017년까지 전 자치구로 늘린다. 수십년간 쌓은 전문성과 경륜을 사회에 환원하려는 노인들을 위한 ‘은퇴자 인재은행’ 시스템도 내년 7월 구축해 2015년까지 500명 규모로 운용한다. 인재은행에 등록된 금융, 경제, 교육 등 전문분야 퇴직자는 공공시설 명예기관장, 복지법인 공익이사, 청소년 카운슬러, 창업멘토 등으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또 시니어 문화재 지킴이, 노노케어 등 ‘사회공헌형’ 일자리와 ‘시장진입형’ 일자리를 발굴해 2015년까지 6만 3000개를 제공한다.

현재 361개 기관으로 분산된 독거 노인 21만명에 대한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전산 시스템도 내년 상반기에 마련한다. 이에 따라 서비스 대상자 누락이나 중복수혜 등 부작용을 방지하고 개인별 욕구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효율을 꾀하게 됐다. 2곳인 독거 어르신 통합 돌봄지원센터도 2015년까지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경제적 사정을 감안해 3870명에게 내년 7월부터 장기요양급여 비용(월 30만원)과 노인돌봄종합서비스 비용 중 본인부담금(4만 8000원)을 지원한다.

지역밀착형 노인 복지시설을 2015년까지 764곳으로 확충해 접근 편의성을 높인다. 고령·독거·거동불편 노인에게는 따로 살되 식당 등을 공동으로 이용하는 주택 모델을 개발해 2015년까지 20개동 300가구를 제공한다.

시는 종합계획을 통해 2015년까지 노인 취업률을 22.5%에서 30%로, 복지시설 이용률을 15.5%에서 17%로 높이고 자살률은 10만명당 64.4명에서 58.4명 이하로 낮출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급변한 근현대사의 시련 속에 국가 발전을 이끈 이들을 지원하는 데 내년 678억원을 시작으로 2015년까지 2847억원(국비 858억원, 시비 1989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송한수기자 onekor@seoul.co.kr

영상 박홍규PD·장고봉PD goph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