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아세안 음식 한자리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산 다금바리 생선에 캄보디아산 후추를 뿌리고, 볶음면에는 부르나이산 소스를 뿌려 맛을 더했습니다. 음식을 조리한 전문가도 감탄합니다.

“맛과 품질이 우수한 아세안의 식재료를 선봄임으로써 한국시장에서 어떻게 성장해 나갈 수 있는지 알아보는 자리가 됐습니다.” [성기협/대림대학 호텔조리외시계열 교수]

아세안 여러 나라의 음식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는 ‘아세안 식음료전’이 열렸습니다. 커피열매를 먹은 사향고양이의 배설물로 만들어져, 그 희귀성 때문에 커피 한잔에 몇 만원을 호가한다는 필리핀 알라미드 커피. 금사연(金絲燕)이라고 불리는 바다제비의 타액으로 만든 캄보디아산 제비집과 인도네시아의 견과류까지 아세안 10개국의 무역진흥기관이 선정한 30개사의 건조식품과 가공식품 커피 등 다양한 상품이 소개됐습니다.

“우리는 매년 이 행사에 참가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많은 식음료를 가지고 있다. 내가 알기로는 많은 한국인들도 우리를 반기는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는 많은 열대 과일․야채․음식 등을 한국시장에 소개했다.”[루이스 티 크루스 /주한필리핀대사]

참가자들은 아세안 각국의 음식을 맛 볼 수 있고, 국내 유통업체와 식음료 전문기업들은 아세안 참가 업체와의 거래할 수 있는 기회도 가졌습니다.

“아세안 식음료에 대해서 한국 국민들 사이에 관심이 상당히 높아가는 추세입니다. 좀 더 체계적으로 아세안 10나라의 식음료를 소비자들에게 소개해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동시에 한국과 아세안간의 무역관계를 확대하기 위해 행사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정해문/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2012 서울국제식품산업전’ 행사 중 아세안 특별 전시관(ASEAN Pavilion)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오는 9일까지 열립니다. 서울신문 성민수입니다.

글 / 성민수PD globalsms@seoul.co.kr

영상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