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최초의 ‘우주 버거’ 탄생…30km 성층권 도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초의 ‘우주 버거’가 탄생했다.

 

이 햄버거는 지상에서 약 30km 상공의 성층권을 거쳐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미국 하버드대 학생들이 지난달 27일 매사추세츠주(州) 스터브릿지에서 햄버거를 풍선에 매달아 우주로 날려보내는 데 성공했다고 7일(현지시각) 미 허핑턴포스트 등이 보도했다.

 

이 햄버거는 우주에 가까운 성층권을 여행해야 했기 때문에 표면에 니스칠해 먹을 수는 없다고 한다.

 

햄버거의 우주여행을 위해 ‘오퍼레이션 스카이폴’이라는 계획을 세운 이들 5명의 학생은 대학 인근 레스토랑인 ‘비.굿’(B.good)에서 햄버거와 장비를 지원받았다고 한다.

 

이들은 우선 햄버거의 우주여행 과정을 담을 소형 카메라(GoPro Hereo)와 추후 장비를 회수하기 위해 위치를 추적할 GPS 장치로 휴대전화(HTC 리자운드 폰)를 사용했다. 또한 햄버거를 최대한 높게 날리기 위해 기상 관측에 사용하는 특수 헬륨 풍선(약 600g)에 매달았다.



이들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이 햄버거는 무려 30km 상공까지 상승한다. 이후 풍선이 기압을 이기지 못하고 터지자 햄버거를 탑승시킨 장치는 나선형을 그리며 빠르게 추락했다.

 

이후 학생들이 햄버거를 회수한 곳은 최초 발사지에서 약 200km 떨어진 보스턴 북부의 한 숲 속이었다. 장비는 다행히 나무에 걸려 파손되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이처럼 햄버거 등의 물체를 우주 가까이 날리는 영상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에는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 합격한 여학생이 자신의 입학통지서를 우주로 날려보냈으며, 1월에는 캐나다의 10대 소년이 레고 인형을 약 24km 상공까지 날리기도 했다.

 

사진=해당 영상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