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전우치’ 차태현 “‘1박 2일’ 섭외됐을 때와 같은 느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배우 차태현


먼저 영화로 만들어져 인기를 끌었던 '전우치'가 드라마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호텔에서 KBS 2TV 수목드라마 '전우치'(극본 조명주 박대영·연출 강일수 박진석)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드라마 '전우치'는 조선시대 고전소설 '전우치전'을 토대로 로맨스, 액션, 코믹 스토리가 버무려진 퓨전 판타지 무협사극으로 차태현, 유이, 이희준, 백진희, 홍종현, 성동일, 김갑수 등이 출연한다.

극 중 율도국 최고의 도술사 ‘전우치’ 역을 맡은 차태현은 “‘전우치’는 영화로도 유명했다. 섭외가 들어왔을 때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지도 않은 상태였는데 이상하게 많이 끌렸다.”면서 “개인적으로 장풍을 쏘는 이런 장르를 워낙 좋아한다. 더 늦기 전에 도전해 보고 싶었다.”고 출연 동기를 밝혔다.



이어 차태현은 “‘1박 2일’에 섭외됐을 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다. ‘1박 2일’과 ‘전우치’의 공통점은 주변에서 축하 전화를 많이 해줬다. 그만큼 사람들이 굉장한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닐까란 생각에 기분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영화 ‘전우치’의 강동원과 누가 더 매력있느냐는 질문에 차태현은 “강동원씨가 훨씬 더 매력적”이라며 “영화와 다른 점이 있다면 영화 ‘전우치’에서 현대와 과거가 넘나들지만 드라마 ‘전우치’에선 조선시대의 배경이고 제가 맡은 배역이 ‘전우치’, ‘이치’ 1인 2역이기 때문에 볼거리가 많아 더 새로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두 아이의 아빠인 차태현은 “아이들이 전우치의 예고편을 보고 너무 좋아했다. 저만 보면 장풍을 쏴달라고 조르고 있다.”며 “많은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다. 지금 걱정은 길을 지날 때마다 많은 아이들이 저에게 장풍을 쏴달라고 할 것 같은 불안감이 든다.”고 즐거워했다.

▲ ▲ 배우 홍종현(왼쪽부터), 차태현, 유이, 이희준, 백진희


‘전우치’와 ‘각시탈’ 중 누가 더 센가라는 질문에 차태현은 “‘전우치’가 더 세다. ‘전우치’는 슈퍼맨과 동급이다. 능력 면에선 ‘각시탈’과 비교가 안 되지만 ‘각시탈’은 민족의 영웅”이라고 말했다. 이어 차태현은 “‘각시탈’의 주원이 1월부터 경쟁프로로 대결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 작품에 대한 이야기는 잘 하지 않는다.”면서 “(1박 2일의) 엄태웅이 ‘적도의 남자’로 주원이 ‘각시탈’로 좋은 성공을 거뒀기 때문에 부담감이 있긴 하지만 그런 좋은 기운이 ‘전우치’까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램”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태현은 ‘1박 2일’과의 병행이 힘들지 않느냐는 질문에 “힘들어 죽을 것만 같다.”며 “‘전우치’를 하면서 ‘1박 2일’을 함께 하고 있는데 거의 매일 먼저 취침을 하고 있으며 실내, 실외 취침이건 어디서 자든 의미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쾌·통쾌·도술 활극 ‘전우치’는 오는 21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