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큼 다가온 추위에도 활기찬 가락시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에 비해 겨울 추위가 빨리 다가왔다. 그 기세 또한 만만치 않아 보인다.

매일 밤이면 전국에서 실려 온 농수산물의 경매가 활발히 이뤄지고 서울과 수도권의 소매상들이 새벽마다 모여드는 가락동 농수산물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새벽 추위가 절정을 이루는 5일 새벽 3시, 배추를 트럭에 싣고 내리느라고 눈코 뜰 새 없다. 추위와 배춧값의 고공행진에도 불구하고 이곳은 활기로 넘쳐난다.

‘드럼통 화로’에 연신 나무를 넣고 있는 손일영(51)씨는 “예전보다 추위가 일찍 찾아왔지만 새벽에 일하는 게 일상이 된 우리 같은 사람들은 그러려니 한다.”라고 넉넉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기상청은 “올 겨울 추위는 초반에 강하고 기간은 평년보다 짧은 전망이다. 추위의 형태도 혹한이 심했던 작년이나 재작년처럼 열흘 이상씩 계속되기보다 삼한사온 패턴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글 /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