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강우 “남자들에게 공공의 적…저 착한남자 아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배우 김강우


“공공의 적이 됐어요, 남자들에게...제가 그냥 살아가는 이야기를 했는데 프로그램에서 포장이나 미화가 된 부분이 있네요. 저 그렇게 착한 사람 아니예요”

 

SBS ‘힐링캠프’출연 후 ‘국민형부·국민남편·국민사위’로 급부상한 배우 김강우가 26일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사이코메트리’(감독 권호영)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소회를 밝혔다.



극중 다혈질 강력계 형사 ‘양춘동’역의 김강우는 “요즘 큰 영화, 센 영화들이 많은데 저희 영화도 그 속에서 소박하게 살아남겠다”고 입을 열었다. ‘액션신이 많아 배우들이 염려되기도 했다’는 권호영 감독의 말에 김강우는 “‘끝까지 될 때까지 하라’고 말씀하셨다. (웃으며) 농담입니다. 옥상신에서 김범씨가 ‘아시아 프린스’기 때문에 얼굴을 안 다치게 신경을 썼다”며 “범이씨가 맞는 장면이 많아서 고생을 했다. 사실 맞는 게 때리는 것보다 속이 편하다. 메이킹 필름을 보면 제가 쉴 새 없이 때리는 장면이 나오는데 많이 때렸던 기억이 남습니다”고 말했다.

▲ ▲ 영화 ‘사이코메트리’ 포스터


영화 속 상대배우 김범(김준 역)과 학교 선후배 사이인 그는 “학교 선후배 관계는 사회에 나와선 중요한 것 같지 않다. 사적으로 술 한 잔 하면서 학교얘기를 할 순 있지만 현장에서 동료배우라 생각한다”면서 “이번 영화가 예산도 많지 않았고 찍어야하는 분량도 많았다. 여러 가지 힘든 점도 있었다. 만약 범이씨가 없었다면 전 도망갔을지도 모른다”고 털어놨다.

 

‘멋과 힘을 제대로 뺀 강력계 형사 연기에 매진했다’는 김강우는 “훈련 없이 액션신은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만들었다”며 “딱 한 장면 멋을 부린 장면이 있다. 바로 ‘암바’ 장면이다. 그 장면은 (액션에)포인트를 주기 위해 현장에서 즉석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 ▲ 배우 김강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그는 “준이를 구하러 가서 (준이가 저에게)총을 겨누는 장면이 있는데 이 장면이 어떤 느낌으로 나와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었다. 그 장면에서 모든 것들이 풀려야 뒷부분까지 갈수 있기에 그 장면이 그렇게 순탄치는 않았다. 둘 만의 가슴 뜨거운 형제애 같은 무언가가 생긴 그 순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설명했다.

 

‘힐링캠프로 공공의 적이 됐다‘는 김강우. 그는 “제가 그냥 살아가는 이야기를 했는데 프로그램에서 포장이나 미화가 된 부분이 있다. 저 그렇게 착한 사람 아니예요”라 웃으며 답했다.

▲ ▲ 배우 김강우(왼쪽부터), 권호영 감독, 김범


‘사이코메트리’는 미궁에 빠진 연쇄 아동유괴 사건을 쫓는 강력계 형사와 미스터리한 능력을 가진 사이코메트리가 함께 사건을 수사해 나가는 영화로 3월 7일 개봉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