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13 구정을 말하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대문구청장은 올해 새로운 시험대에 올랐다. 문 구청장은 증명서 발급 등 동 주민센터의 단순 기능을 구청으로 이관하는 대신 주민센터 복지 공무원을 늘려 찾아가는 복지를 실현하는 ‘동 복지허브화 사업’을 전면 시행했다. 서울시 등의 지방자치단체는 물론 중앙정부도 이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지자체장 가운데 유일하게 청와대에 초청을 받아 대통령과 보건복지부 장관 앞에서 설명회를 가졌다.

문 구청장은 4일 “최근 복지 담론이 끊임없이 생산되고 있지만 나는 반대로 재정을 절감하는 새로운 복지를 추구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 구청장은 “아래로 돈만 내려가도록 하고 손을 놓으면 복지비 지출이 늘어나 재정 압박을 받을 수밖에 없다”면서 “동 주민센터에서 기본적인 민원 서비스 외에는 복지업무를 집중적으로 담당하도록 체계를 개편해 복지 수요를 동에서 충당하게 함으로써 찾아가는 복지, 일자리를 만들어 주는 복지 체계가 자연스럽게 마련됐다”고 말했다.

문 구청장은 무작정 주민센터 복지 공무원을 증원하기보다 지난해까지 2년 동안 순차적으로 7개 동에서 시범사업을 펼친 뒤 차근차근 효율성을 점검했다. 올해는 14개 전 동에서 사업을 시행했다. 문 구청장은 “수년의 실험 결과로 고정관념을 바꾸는 것이 어렵지 실제로 기능을 바꾸는 것은 어렵지 않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공무원들이 동으로 가는 것을 좌천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직접 복지 업무를 담당하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하는 것을 보면서 마음을 다잡고 있다”고 전했다.

문 구청장이 복지와 비슷한 비중을 두고 있는 분야는 교육이다. 서대문구는 지난해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발표한 2012학년도 수능 기본 분석 결과에서 표준점수 상위 30개 시·군·구에 처음으로 진입해 탄력을 받은 상태다. 문 구청장은 “저소득층 아이들을 외면하지 않고 구청에 공간을 마련해 주거나 우수 대학생에게 멘토링을 하도록 했더니 왕따가 사라지고 폭력이 사라졌다”면서 “올해는 성적 향상과 더불어 심리상담과 예술교육에 지원을 확대해 학교를 즐겁고 안전한 평화지대로 만드는 데 더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하철 2호선 신촌역 앞부터 이어지는 연세로 대중교통 전용지구도 중점 사업 가운데 하나다. 문 구청장은 연세대 앞 굴다리까지 약 500m 구간에 72억 5000여만원을 투입해 올해 안에 대중교통만 다니도록 할 예정이다. 구청 뒤편 안산도시자연공원 둘레를 잇는 ‘안산 자락길’ 7.74㎞ 공사도 올해 완료된다. 휠체어도 올라갈 수 있는 무장애 산책길이다. 주민참여예산제도 자율적인 참여가 늘어나면서 올해 성숙기를 맞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 구청장은 “취임 이전부터 생각해 온 것은 주민이 모든 것을 주도하고 참여하는 ‘시민 거버넌스’였다”면서 “시간이 흘러 성숙기를 맞은 만큼 앞으로도 더 많은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글 /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영상 / 문성호·성민수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