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013 구정을 말하다] 김영종 종로구청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전통문화를 훼손하면서까지 현대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마찬가지로 전통만 고집하는 것도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겠지요. 전통의 모습을 지키면서 그것을 조화롭게 현대화하는 것이 우리 종로의 갈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11일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통한 세계화”를 거듭 강조했다. 김 구청장은 “한류문화도 사실 옛 문화가 있었기 때문에 그것을 바탕으로 각광받게 된 것”이라면서 “종로의 한옥과 궁중음식, 사대부음식 같은 전통음식을 널리 알리는 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스스로를 ‘건축장이 구청장’이라고 말한다. 지난해 7월 개관한 윤동주 문학관은 그의 애정이 듬뿍 담긴 건축물이다. 문학관에는 지난해 말까지 3만 5000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했고 대한민국 공공건축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데 이어 대한민국 좋은 현대건축물 20선에 포함됐다. 김 구청장은 전통 한옥을 보존하기 위해 철거한 한옥에서 나온 자재를 보관했다가 주민들에게 나눠주는 정책도 마련했다. 일본대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시민 3000여명의 모금과 푸르메재단이 협력해 마련한 장애인 복지관 ‘세종 푸르메센터’도 기획 단계부터 참여해 종로의 명소가 됐다. 김 구청장은 “획기적으로 환경을 바꾼다거나 하는 것이 도심재생이 아니라 문화가 살아나고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드는 것이 바로 도심 재생”이라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현대와 전통이 잘 조화되는 공간을 계속 마련하는 것이 올해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김 구청장은 인사동과 대학로 환경 개선에도 집중적인 관심을 기울일 계획이다. 서울시와 함께 인사동에 화장품점 등 비문화업종이 들어서지 못하도록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규제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국회와 협의하고 있다. 또 표구점 등 전통문화와 관련된 업종에 대해서는 전시장을 만들어 지원하거나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관광상품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대학로는 마로니에공원 환경개선 공사가 마무리되면 예술품 프리마켓을 마련해 예술가와 주민, 청소년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김 구청장은 “수많은 주민과 뜻을 같이 해 회의를 거듭하면서 점차 좋은 결과가 나오고 있다”면서 “좀 더 많은 사람이 우리의 좋은 문화를 향유하고 참여할 수 있으면 더 바랄 것이 없다”고 말했다.

교육 지원도 강화한다. 종로구의 올해 교육지원 예산은 지난해보다 두 배 인상됐다. 김 구청장은 “과거에는 교육지원 예산이 금액이나 비율면에서 모두 서울의 최하위 수준이었지만 법적 근거까지 마련해 크게 올렸다”면서 “주민이 5~10분 거리에서 도서관을 찾을 수 있도록 올해도 6~7곳을 추가로 건립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 구청장은 ‘일하는 복지’를 강조했다. 김 구청장은 “길품택배를 통해 쪽방촌 거주자의 일자리를 만들고 노인을 위해서는 구청에 플러스 카페를 만든 것을 포함해 1200개의 일자리를 확보했다”면서 “국가가 모든 것을 해결하도록 하면 부담이 너무 크기 때문에 이웃과 더불어 국가의 부담을 줄여주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청소년에 대한 효 문화 확산과 저소득층의 자활을 돕기 위해 저축한 금액의 두 배를 적립해주는 ‘마중물 프로젝트’ 확대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글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연출 박홍규PD gophk@seoul.co.kr

영상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