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스팸어랏’ 정준하 “전석 매진된다면 출연료 안 받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정준하


정준하가 뮤지컬 ‘스팸어랏’에서 아더 왕역 출연 포부를 밝혔다.

 

18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올레스퀘어 드림홀에서 열린 뮤지컬 ‘스팸어랏’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정준하는 “뮤지컬을 할 때마다 (뮤지컬배우) 정성화씨가 맡은 역을 제가 이어 받게 된다. ‘라디오스타’, ‘형제는 용감했다’고 그랬는데 ‘스팸어랏’을 보면서 나에게 연락이 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늘 여러분들이 알고 있는 저의 모습에 부합해 보여 지는 부분도 있겠고 ‘정준하’에게도 저런 의외의 모습이 있었나란 생각이 들 정도로 연기에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준하는 “항상 정성화씨의 그늘에서 작업을 해왔기 때문에 다르게 해 보려고 노력하고 있다. 정준하만의 ‘아더왕’역할을 선보여 사람들에게 호평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착한 형’ 캐릭터의 정준하는 연기에 대한 욕심도 내비췄다. 그는 “제가 ‘지킬박사와 하이드’나 ‘로미오앤 줄리엣’을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늘 저와 어울리는 캐릭터들이 있기 때문에 섭외가 들어오는 것이다. 앞으로 연기도 잘하고 가창력 연습도 많이 해 훌륭해진다면 더 좋은 작품도 들어올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번 작품은 웃기지만 약간 웃기고 마는 것이 아닌 연기면에서도 진솔한 모습 속에서 웃음이 나올 수 있게 해, ‘연기도 참 잘하고 재밌더라’는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 ▲ 정준하


한편 정준하는 “전석 매진된다면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후 “소지섭씨를 비롯 송승헌,권상우,조인성을 뮤지컬에 초대해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겠다. 도와줘라, 지섭아, 승헌아...”고 부탁했다.

 

뮤지컬 ‘스팸어랏’은 아더 왕과 원탁의 기사를 패러디한 내용으로 똑똑하지는 않지만 강한 의지를 가진 아더왕이 저마다 엉뚱한 면을 가지고 있는 다섯 명의 원탁의 기사들과 함께 성배를 찾는 여정 속에 사회에 대한 풍자를 담은 작품. 아더왕 역엔 정준하와 서영주가 더블 캐스팅으로 출연하며 5월 21일부터 9월 1일까지 서울 종로구 연지동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